> 뉴스 > 스포츠
스포츠
정규리그 1위-3위 순위표 떼고 뜨거운 춘투KGC, 오세근·이정현 앞세워
사이먼·사익스 기량 물 올라
삼성, 괴력의 라틀리프 ‘든든’
주희정·김태술, 친정대결 화제
정민수 기자  |  jm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4월 20일  20:38:24   전자신문  1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0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안양 KGC인삼공사와 서울 삼성 선수 및 감독들이 트로피에 손을 얹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왼쪽부터 KGC 양희종, 오세근, 김승기 감독, 삼성 이상민 감독, 주희정, 김준일./연합뉴스

내일부터 7전4승제 챔프전 돌입

프로농구 최강자를 가리는 챔피언결정전이 22일부터 정규리그 1위 안양 KGC인삼공사와 3위 서울 삼성의 대결로 펼쳐진다.

7전 4승제로 진행되는 챔피언결정전은 최종 7차전까지 갈 경우 5월 4일에 막을 내리게 된다.

KGC와 삼성은 나란히 골밑에 강력한 외국인 선수를 보유한 데다 포지션별로 매치업이 잘 이뤄져 치열한 명승부가 기대된다.

먼저 정규리그 1위 KGC는 4강 플레이오프에서 울산 모비스를 3전 전승으로 물리치고 일찌감치 챔피언결정전을 준비하고 있다. 4강 3차전을 14일에 끝낸 KGC는 1주일 넘게 쉬고 1차전을 맞게 돼 체력적으로 유리하다.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빛나는 오세근(30·200㎝), 오세근과 치열한 MVP 경쟁을 벌인 이정현(30·191㎝)이 내외곽을 대표하는 선수들이다.

여기에 ‘사씨 브라더스’로 불리는 데이비드 사이먼(35·203㎝)과 키퍼 사익스(24·178㎝)가 물오른 기량을 뽐내고 있어 객관적인 전력상 한 수 위라는 평이다.

이에 맞서는 삼성은 6강과 4강 플레이오프를 모두 최종 5차전까지 치르느라 체력적인 부담이 크다. 3월 31일 6강 1차전부터 19일 끝난 4강 5차전까지 20일간 10경기를 했다.

이틀을 쉬고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 나서는 삼성은 경기 일정상 22, 23일에 1, 2차전을 연달아 치르는 점도 불리하다.

그러나 정규리그 KGC와 맞대결에서 4승 2패로 우위를 보였고, 플레이오프에서 연일 괴력을 발휘하는 리카르도 라틀리프(28·199㎝)의 존재가 든든하다.

2012~2013시즌부터 울산 모비스에서 라틀리프와 함께 3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일궈낸 문태영(39·194㎝)도 큰 경기에 강한 스타일이다.

올해 플레이오프에서 평균 31.7점을 넣고 리바운드 12.3개를 잡아낸 사이먼과 28점에 15.8리바운드의 성적을 낸 라틀리프가 육중한 체구를 이끌고 골밑에서 충돌한다.

정규리그 6라운드 MVP에 뽑힌 KGC 사익스는 삼성의 베테랑 가드 주희정(40·181㎝)과 김태술(33·180㎝)이 견제한다.

공교롭게도 주희정은 2005년부터 2009년, 김태술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KGC에서 뛴 적이 있어 ‘친정’을 상대로 칼날을 겨누게 됐다.

여기에 만나기만 하면 공격과 수비에서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는 삼성 문태영과 인삼공사 양희종(33·194㎝)의 매치업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오세근은 이번 시즌 올스타전과 정규리그 MVP를 독식해 챔피언결정전 MVP까지 받으면 한 시즌에 ‘MVP 3관왕’이 된다.

이 기록은 2007~2008시즌 김주성(동부)이 한 차례 달성한 바 있다.

/정민수기자 jms@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