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경기 聯政’ 확 바뀐다도의회 바른정당·국민의당
교섭단체 구성… 27일 등록
연정 주체·실행위 구성원 변동
이연우 기자  |  27y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4월 20일  21:23:14   전자신문  1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의회 소수당인 바른정당(11명)과 국민의당(5명)이 함께 교섭단체(12명 이상)를 구성하기로 해 ‘경기 연정(聯政)’에도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연정의 주체부터 바뀌고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연정실행위원회의 구성원 변동도 불가피하게 된다.

바른정당 소속의 도의회 염동식 부의장은 20일 “연정사업 추진을 포함한 남경필 지사의 도정운영에 힘을실어주기 위해 국민의당과 연대하기로 했다”며 “오는 27일 교섭단체로 등록하면 곧바로 연정 주체에 대한 수정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작성한 2기 연정합의문은 ‘도의회 더불어민주당과 남경필 지사-도의회 새누리당’으로 연정 참여 주체를 규정했다.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70명), 자유한국당(42명)도 합의문의 연정 주체 조항 수정에 동의하는 만큼 합의문 재작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럴 경우 연정 주체는 ‘민주당, 남 지사-새누리당’ 2자에서 ‘민주당, 한국당, 남 지사-바른정당-국민의당’ 3자로 될 것으로 보인다.

현행 ‘경기도 민생연합정치 기본조례’는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으로서 연정의 주체로 참여하는 ‘연정정당’ 대표가 연정부지사와 함께 연정실행위원회 공동위원장이 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연정실행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연정부지사, 민주당 대표, 한국당 대표 등 3명에서 바른정당 대표가 추가된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함께 구성하는 교섭단체의 대표를 바른정당에서 맡기로 합의한 상태다.

해당 조례에 따라 도의원들이 역임하는 연정위원장 4명의 경우 민주당과 한국당이 2명씩인데 바른정당은 자신들의 몫으로 1명을 요구하기로 했다.

연정실행위원회 위원으로는 연정정당의 수석부대표·정책위원장·수석대변인이 포함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꾸리는 교섭단체의 대표단 3명도 위원으로 나서게 된다.

도의회 관계자는 “연정의 주체와 연정실행위원회 구성원이 바뀌면 연정 사업과제도 일부 변동될 수 있고 과제 추진 과정에서도 마찰이 예상되는 등 기존과는 사뭇 다른 연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27y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연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