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기자다]거꾸로 가는 오매장터 관리사업
[나는 기자다]거꾸로 가는 오매장터 관리사업
  • 경기신문
  • 승인 2017.05.23 20:07
  • 댓글 0
  • 전자신문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명신 오산지역 담당기자

오산시가 경기도 맞춤형 정비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오매장터 주거환경관리사업’을 두고 관련 주민들 일부가 서로 편을 갈라 고소·고발까지 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정치인들까지 지나치게 간섭, 사업 자체가 표류하고 있다.

실제 해당 정치인의 입김에 의해 최근 사업계획 자체가 전면 수정되면서 핵심사업이라고 할 수 있는 ‘이장희 거리 조성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 있다.

최근 한 정치인이 ‘오산시민의 정서와 맞지 않는다’며 사업을 반대하고 나섰기 때문으로 일부사업 계획을 변경하도록 해당 부서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주장까지 나오면서 지역 정관계의 우려를 사고 있다.

특히 이 사업을 적극 추진했던 시·도의원은 물론 사업추진의 주체인 시장까지도 별다른 반박을 하지 못한 채 해당 정치인의 뜻대로 사업이 우회하고 있다는 점이 더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로 인해 해당 부서는 3년째 별다른 추진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시가 추진 중인 공모사업을 왜 외부 정치인들이 자신의 입맛에 맞추려 하는지 모르겠다’고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공직사회도 드러내진 못하지만 불만을 토로하긴 마찬가지다.

수년 동안 구상하고 계획했던 사업이 외부의 누군가에 의해 일순간에 제지당하는데 누가 일할 마음이 나겠느냐고 반문하기까지 한다.

지금이라도 시가 주도적인 입장에서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폭넓은 의견수렴과 연구를 통해 합리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할 시점이다.

또 시의 수장은 이번 사안은 물론 향후에도 외부에서 들어오는 입김들로부터 일선 공직자들이 소신껏 행정을 처리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음벽’이 되어줘야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