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오피니언
[아침시산책]누가 거지고?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6월 18일  19:41:19   전자신문  1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누가 거지고?

/김용락

김대중 정부 때

가난한 문인들에게 거금 1천만 원씩

생계보전비를 주던 제도가 있었다



주변 몇 사람이 나에게

그 돈은 분명 극빈 동화작가 권정생을 위한 돈이니

선생께 신청을 권하라고 했다



내가 선생의 오두막을 찾아가

조심스레 그 말을 꺼내자

내가 거지가!! 나에게 버럭 화를 내셨다

난생 처음 그런 모습을 보았다



같은 시기 도심에 5층 건물을 갖고

교사 마누라까지 돈을 버는 어떤 작가는

그 돈을 받아쓰고는

그 사실을 책 표지 버젓이

수상 경력으로 둔갑시켜 적어 넣었다



하늘에 계신 권정생 선생님 왈

봐라 내가 거지가?



-김용락 시집 ‘산수유나무’ / 문예미학사· 2016

 

   
 

한 때 이상한 권력에 의해 용락이 형이나 나를 포함한 많은 작가들이 이른 바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찍혀 한바탕 시끄러웠다. 말하자면 권력이 정한 문예지원금을 안주는 리스트인 것이다. 이렇게 억울하고 속상한 때 나온 김용락 형의 새시집 ‘산수유나무’속에 등장한 ‘누가 거지고?’라는 시는 괜시리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다. ‘시인은 시로 먹고 사는 것이지 돈으로 사는 것이 아니다’라는 권정생 선생의 일갈을 소개한 이 시에서 문득 순서를 바꾸어 생각해 온 나를 돌아보게 되었다. 무엇을 못 받아 억울한 것이 아니라 안줘도 되는 시인으로 찍어주니, 내가 거지가 아니라고 국가가 공인해주니 고마운 일이라고 생각을 바꾸라고, 마치 천국에 계신 권정생 선생님이 용락 형의 시를 통해 야단치는 듯 들린다. 시인이여 우리는 거지가 아니다. 그리고 시를 읽는 독자도 결코 거지의 밥풀을 기대하지 않는다는 것을! 시인은 유유자적하는 것이다.

/김윤환 시인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