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5월 생산자물가 하락… 3개월째 내림세
김장선 기자  |  kjs76@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6월 19일  21:02:40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유가 하락 영향으로 5월 생산자물가가 전달보다 0.2% 내리며 3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AI(조류인플루엔자) 여파로 달걀이 작년 같은 달에 비하면 2.2배로 치솟았고, 닭고깃값도 70% 가까이 뛰었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생산자물가지수 잠정치는 102.26(2010=100)으로 집계돼 4월(102.44)보다 0.2% 하락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2월 102.70에서 3월 102.66으로 소폭 내렸고 4월에도 -0.2%를 나타내는 등 안정됐다.

품목별로는 공산품이 0.5% 하락했으며 특히 휘발유(-5.6%), 경유(-6.0%)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이 3.6% 떨어졌고, 제1차 금속제품이 0.9% 내렸다.

농림수산품은 0.1% 상승했다.

닭고기(17.8%)와 달걀(8.9%)이 전월 대비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축산물이 5.1% 뛰었지만 배추(-21.7%), 양파(-18.6%) 등 농산물은 3.1% 내렸다.

수산물도 전월대비 2.5% 하락했지만, 냉동오징어(79.3%), 조기(69.4%) 등은 작년 동월대비 높은 오름세를 보였다.

전력·가스·수도는 1.0% 뛰었고 음식점 및 숙박, 운수, 부동산 등 서비스도 0.2% 상승했다.

특수분류 별로 신선식품은 전월대비 3.0% 하락했지만 식료품은 0.4% 올랐다.

에너지와 IT는 각각 0.5%와 0.2% 내렸다. 식료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생산자물가는 0.2% 하락했다.

상품 및 서비스 가격 변동을 가공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97.51로 전달보다 0.2% 하락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계속 하락할 경우 물가가 오르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장선기자 kjs76@<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