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국민 절반 ‘개성공단 재가동’에 찬성30대∼50대 찬성 ‘우세’
대화·교류 대북정책 62% 지지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6월 19일  21:03:14   전자신문  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리얼미터 유권자 여론조사

지난해 2월 가동이 전면 중단된 개성공단을 재가동해야 한다는 의견이 절반 가까이 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서는 ‘제재·압박’보다는 ‘대화·교류’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리얼미터는 지난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전국 유권자 506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4.4%포인트)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49.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재가동에 반대하는 응답은 39.9%였다. ‘잘 모름’은 10.7%였다.

지지정당별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찬성 72.6%·반대 17.3%)과 정의당 지지층(47.4%·39.1%)에서 찬성 의견이 다수인 반면, 자유한국당(9.6%·83.0%)과 바른정당 지지층(19.3%·73.0%)에서는 반대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국민의당 지지층(29.1%·63.3%)과 무당층(23.4%·53.3%)에서도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호남(찬성 67.8%·반대 21.5%), 대구·경북(53.8%·37.5%), 서울(53.0%·35.8%), 부산·경남·울산(49.0%·38.7%)에서 찬성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충청·세종(40.0%·55.2%)에서는 반대가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30대(찬성 65.3%·반대 29.5%), 40대(60.4%·31.1%), 50대(48.8%·39.8%)에서 찬성이 우세했고 60대 이상(32.6%·53.3%)에서는 반대가 과반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3.1%·반대 17.6%)에서는 개성공단 찬성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보수층(30.1%·58.7%)에서는 반대 의견이 다수였다.

새 정부 대북정책과 관련해서는 ‘대화와 교류의 방향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응답이 62.5%로 나타났다.

이는 ‘제재와 압박의 방향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의견(22.5%)의 약 3배에 이르는 수치다.

‘잘 모름’은 15.0%였다.

민주당(대화와 교류 79.9%·제재와 압박 10.8%)과 정의당(69.6%·28.1%), 국민의당 지지층(54.6%·25.9%)에서 대화·교류 의견이 다수인 반면, 바른정당 지지층(31.7%·53.6%)과 무당층(29.9%·41.8%)에서는 제재·압박이 우세했다.

한국당 지지층(36.6%·35.6%)에서는 두 의견이 비슷했다.

모든 지역에서 대화·교류 의견이 우세했다.

특히 호남(72.8%·18.6%)와 대전·충청·세종(72.8%·18.7%)에서 70%를 넘었다. 또 전 연령층에서 대화·교류 응답이 높았는데 20대(71.4%), 50대(69.5%), 40대(66.2%), 30대(57.4%), 60대 이상(50.8%) 등 순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77.5%)과 중도층(62.9%)에서 대화·교류 선호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임춘원기자 lc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