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기
경기
백지화된 ‘광명경찰서 이전’ 논의 재점화현 청사 부지 신축 국고낭비 발생
백재현 국회 예결특위원장 나서
‘옮기는 방향’으로 가닥
기재부·市 등 큰 틀서 논의
유성열 기자  |  mulko@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16일  20:30:29   전자신문  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속보>‘백지화’로 잠정 결정된 뒤 답보상태에 놓여 있던 ‘광명경찰서 이전’ 논의가 현 청사 부지에서 신축하는 것으로 일단락(본보 2016년 2월16일자 6면, 10월10일자 8면 보도)된 뒤 최근 다시금 이전에 무게를 두고 재점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새 정부 출범 후 지역구 의원인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광명갑)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맡으면서 ‘국고 낭비 요인 제거’와 맞물려 광명경찰서를 옮기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는 분위기다.

16일 광명시와 광명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달 23일 기획재정부 담당 국장과 과장 등이 광명시청을 방문, 양기대 시장과 만나 ‘광명경찰서 이전’에 대해 큰 틀에서의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만남에서 세밀한 의견 교환은 없었으나 지난 2015년 한해동안 기재부와 시 사이에 이해득실을 놓고 팽팽하게 진행됐던 신경전에 대한 앙금은 털어내고 국가와 지역 발전이라는 상호 이익을 얻자는 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재부측은 이어 광명서를 찾아 이원영 서장과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광명서 이전은 철산동 현부지 9천300㎡ 매각 또는 타 용도 활용을 위해 기재부가 적극 추진했으나 1년간의 팽팽한 줄다리기 속에 결국 기재부가 시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서 현부지 신축으로 일단락됐었다.

그러던 중 신축 비용 약 300억 원에 더해 2년 남짓한 공사기간 중 경찰서 직원들이 나대지에 컨테이너 박스를 쌓아 생활하는 비용이 80억 원 가량 소요된다는 점에서 ‘국고 낭비’가 발생하자 국회 예결위 차원에서 ‘이전’ 논의를 재개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백 의원은 지난 5월 말 국회 예결특위 위원장이 된 후 시는 물론 기재부, 경찰청,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들과 차례로 만나 국고낭비 없이 추진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구두상 논의가 진행중이지만 조만간 기재부가 건축물 인허가권을 가진 시 측에 경찰서 이전에 따른 부지활용 관련 공식문서를 전달하면 세부적인 논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백 의원 측은 “아직 결정난 것은 없지만 신축비용에다가 낭비되는 예산을 더해서 경찰서 건물을 지으면 국민과 시민들께 더 좋은 서비스를 할 수 있지 않느냐는 방향이다”며 “경찰서를 이전하면 기재부도 시도 이익을 얻기에 이전하는 쪽으로 기재부가 내년도 예산안을 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광명=유성열기자 mulko@<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