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용자 선정 올 상반기 최고 新프로젝트는 ‘웨일’
네이버 이용자 선정 올 상반기 최고 新프로젝트는 ‘웨일’
  • 김장선 기자
  • 승인 2017.07.17 19:54
  • 댓글 0
  • 전자신문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는 자사 이용자가 꼽은 ‘올해 상반기 가장 의미 있었던 새 프로젝트’로 웹 브라우저 ‘웨일’이 뽑혔다고 17일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15일 서울의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 학생·직장인·주부 등 일반 사용자 100여 명을 초청, ‘2017 네이버 사용자 커넥트 데이’ 행사를 열고 올 상반기에 나왔던 우수 서비스를 뽑는 투표를 했다.

가장 의미가 큰 프로젝트로 뽑힌 웨일은 네이버가 올해 3월 선보인 웹브라우저로, 하나의 창 안에서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하는 ‘옴니태스킹’이나 인공지능(AI) 웹번역 등 기능이 특징이다.

구글 크롬과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IE) 등 2개 외산 서비스가 80∼90%의 점유율을 가진 국내 웹브라우저 시장에 국내 포털 업체가 내놓은 도전장으로 관심을 끌었다.

네이버 관계자는 “웨일과 관련해 사용자 제안을 받는 인터넷 공간인 ‘웨일연구소’를 운영하고 이를 통해 실제 개선이 이뤄진 사실 등에 대해 사용자의 호평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웨일은 현재 PC 버전만 나온 상태로 올 하반기 내로 모바일(스마트폰) 버전이 추가 출시될 예정이다.

가시적으로 뛰어난 변화를 보여준 ‘와우(Wow) 프로젝트’ 분야에는 웨일과 산지 먹거리를 바로 주문하는 ‘푸드윈도 산지직송’이 뽑혔다.

기발한 실험 정신이 돋보인 ‘베스트 트라이 프로젝트’에는 네이버 검색 기능이 내장된 키보드 앱(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 ‘스마트보드’와 한·중·일 3국의 미세먼지 지도를 제공하는 ‘미세먼지 정보’가 선정됐다.

/김장선기자 kjs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