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50대 세입자, 빗물 새는데 수리 안해준다고 집주인 흉기로 찔러
이화우 기자  |  lh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7월 17일  20:48:47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남양주경찰서는 빗물이 새는데 집수리를 안 해준다는 이유로 집주인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세입자 A(5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전 8시 30분쯤 남양주시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집주인 B(62·여)씨의 복부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약 3개월 전부터 비가 새는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일 술에 취해 B씨와 말다툼을 벌인 A씨는 홧김에 자신의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으며, B씨는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중이다.

/남양주=이화우기자 lh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화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