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서 ‘고려인 강제이주 80주년’ 특별 행사
안산서 ‘고려인 강제이주 80주년’ 특별 행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8.10 19:28
  • 댓글 0
  • 전자신문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인 강제이주 80년을 맞아 안산시에서 특별한 행사가 열린다.

고려인 관련 단체 등으로 구성된 공동추진위원회는 다음달 17일 오후 3시 안산시 초지동 화랑유원지에서 ‘고려인 특별법 개정 및 정착법 제정을 위한 고려인 만민회의’(함께 부르는 아리랑)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행사는 전국에 흩어져 사는 고려인 5천여 명과 시민 등 7천여 명이 참석해 강제이주 80년 기념식, 함께 부르는 아리랑 기념공연, 대동놀이, 유라시아 역사체험, 고려인·아시아·한국음식 문화체험, 장기자랑, 민속놀이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추진위는 정부와 국회에 고려인의 아픔을 호소하고 특별법 개정과 정착법 제정을 요구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옛 소련의 연해주에 살던 고려인들은 지난 1937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됐으며 지금도 이곳에 3천여 명의 무국적 고려인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