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창룡문
오피니언창룡문
[창룡문]과일 복달임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10일  20:37:42   전자신문  1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조선 후기의 문신 윤기의 시문집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 “임금이 성균관 유생들에게 초복에는 개고기 한 접시, 중복에는 참외 두 개, 말복에는 수박 한 개를 준다.” 이처럼 우리 선조들은 예로부터 초복에는 육고기로 몸을 보하고, 중복·말복에는 과일로 건강을 챙겼다.

한여름 복(伏)달임 과채 중 으뜸인 수박은 이미 기원전 2000년도 훨씬 더 전에 이집트인들이 재배해 먹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은 고려 때로 추정된다. 허균의 도문대작에 “고려를 배신하고 몽골에 귀화하여 고려 사람을 괴롭힌 홍다구(洪茶丘)가 처음으로 개성에다 수박을 심었다”고 적고 있어서다. 조선시대엔 수박을 ‘서과(西瓜)’라고 불렀다. 서쪽에서 온 오이 혹은 참외라는 뜻이다. 그때도 귀하고 맛있긴 마찬가지였다. 목은 이색은 ‘수박을 먹다’라는 시에서 ‘마지막 여름이 곧 다해 가니/이제 서과를 먹을 때가 되었다/하얀 속살은 마치 얼음 같고/푸른 껍질은 빛나는 옥 같다’고 읊을 정도였다. 그 시대 경기 양평 석산과 호남의 무등산수박을 명품으로 쳤다.

과거 빨간 속살이 전부였으나 요즘은 진화를 거듭, 모양과 색이 매우 다양해졌다. 대부분의 품종은 무게가 5~11㎏ 나가지만 슈거 베이비나 밤비노처럼 꽤 작은 품종들도 있다. 과육도 핑크색 또는 노란색 등 컬러풀하다.

서양에서는 주로 디저트로 먹지만, 사막 국가들에서는 수분 공급원의 역할뿐 아니라 물을 담아 가지고 다니는 용기의 구실도 했다. 미국에선 치킨과 더불어 빈민층들의 양대 ‘소울푸드’라 부른다. 미국 소설가 마크 트웨인은 이런 수박을 가리켜 “세상 모든 사치품의 으뜸이며, 한 번 맛을 보면 천사들이 무엇을 먹고 사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이며 사랑의 시인 칠레의 파블로 네루다는 “물의 보석상자, 과일가게의 냉정한 여왕, 여름의 초록 고래”라 예찬했다.

아직도 호사가들 사이에 ‘과일인가 채소인가?’ 논쟁거리로 등장하는 수박은 자르면 유난히 ‘쩍’소리가 크게 난다. 그리고 이내 달콤한 속살을 드러낸다. 오늘(11일)이 마침 말복이다. 큼직한 놈으로 골라 ‘복달임’을 하며 더위를 날려 보내도 좋을 듯싶다. /정준성 주필<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