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3살 딸 때려 숨지게 한 친모 징역 8년 선고귀신 들렸다며 마구잡이 폭행
法, 학대 거든 외할머니엔 6년형
박국원 기자  |  pkw09@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10일  20:37:39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귀신을 쫓아야 한다”며 3살 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싱글맘과 외할머니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부(최호식 부장판사)는 10일 선고 공판에서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최모(26)씨에게 징역 8년, 외할머니 신모(50)씨에게 징역 6년을 각각 선고했다.

또 최씨에게 120시간, 신씨에게는 80시간의 아동학대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양육 보호해야 할 위치에 있는데 또래에게서 나타날 수 있는 아이 행동을 보고 귀신이 들렸다며 때려 사망에 이르게 했고, 피해자가 사망 전날 이상증세를 보였는데도 치료 조치를 하지 않아 살릴 기회조차 놓쳤다”며 “다만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한 점, 경제적 어려움, 육아 스트레스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최씨는 지난 2월 18일부터 19일까지 이천의 집에서 딸이 잠을 자지 않고 보채는 등 이상한 행동을 한다며 어머니 신씨와 함께 딸의 팔과 다리 등을 복숭아나무 회초리와 훌라후프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박국원기자 pkw09@<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국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