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딸 때려 숨지게 한 친모 징역 8년 선고
3살 딸 때려 숨지게 한 친모 징역 8년 선고
  • 박국원 기자
  • 승인 2017.08.10 20:19
  • 댓글 0
  • 전자신문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신 들렸다며 마구잡이 폭행
法, 학대 거든 외할머니엔 6년형
“귀신을 쫓아야 한다”며 3살 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싱글맘과 외할머니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부(최호식 부장판사)는 10일 선고 공판에서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최모(26)씨에게 징역 8년, 외할머니 신모(50)씨에게 징역 6년을 각각 선고했다.

또 최씨에게 120시간, 신씨에게는 80시간의 아동학대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양육 보호해야 할 위치에 있는데 또래에게서 나타날 수 있는 아이 행동을 보고 귀신이 들렸다며 때려 사망에 이르게 했고, 피해자가 사망 전날 이상증세를 보였는데도 치료 조치를 하지 않아 살릴 기회조차 놓쳤다”며 “다만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한 점, 경제적 어려움, 육아 스트레스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최씨는 지난 2월 18일부터 19일까지 이천의 집에서 딸이 잠을 자지 않고 보채는 등 이상한 행동을 한다며 어머니 신씨와 함께 딸의 팔과 다리 등을 복숭아나무 회초리와 훌라후프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박국원기자 pkw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