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스리랑카 완파 베트남과 조별리그 마지막 대결
한국 여자배구, 스리랑카 완파 베트남과 조별리그 마지막 대결
  • 연합뉴스
  • 승인 2017.08.10 20:28
  • 댓글 0
  • 전자신문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배구가 제19회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서 2연승으로 순항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10일 필리핀 문틴루파에서 열린 대회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약체 스리랑카(115위)를 세트 스코어 3-0(25-14 25-17 25-13)으로 완파했다.

전날 뉴질랜드도 세트 스코어 3-0으로 물리친 대표팀은 2연승을 올렸다.

대한배구협회에 따르면, 대표팀은 위력적인 서브와 상대 범실로 1세트를 쉽게 따냈다. 2세트에선 19-16으로 쫓겼으나 황민경(수원 현대건설)의 득점과 한수지(대전 KGC인삼공사)의 이동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려 승기를 잡았다.

스리랑카의 연속 범실로 대표팀은 3세트 초반 8-2로 달아나며 승부를 갈랐다.

황민경이 14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박정아(김천 한국도로공사)가 7점으로 뒤를 받쳤다. 주포 김연경(중국 상하이)은 출전하지 않고 체력을 비축했다.

대표팀은 11일 오후 1시30분 베트남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