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국민의당 당권 안철수·천정배·정동영 3파전 돌입안·정, 후보 등록… 천은 오늘
김한길, 安과 한 뜻 출마 않기로
안·천, 광주 내려가 민심 다지기
정, 국회 대담회서 혁신 비전 제시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10일  20:37:38   전자신문  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국민의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7 전당대회 레이스에 돌입한 천정배 전 대표(왼쪽부터)와 안철수 전 대표, 정동영 의원./연합뉴스

국민의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7 전당대회 레이스가 안철수 전 대표와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의 3파전으로 출발했다.

안 전 대표와 정 의원은 전대 후보자 등록 첫날인 10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입후보를 마쳤다.

천 전 대표는 마감일인 11일 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경우 이번 전대에는 출마하지 않기로 결론을 내렸다.

당권 도전에 무게를 뒀던 김 전 대표가 마음을 바꾼 것을 두고 안 전 대표와 큰 틀에서 뜻을 함께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당권 주자들은 이날 지역적 기반인 호남의 마음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일제히 호남 구애에 나섰다.

안 전 대표는 후보등록 후 첫 일정으로 광주에 내려가 당원 간담회, 시·구의원 토론회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안 전 대표는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누가 개혁을 하고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는지 판단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천 전 대표는 앞서 전북과 전북 지역을 각각 2박 3일씩 순회하며 민심 다지기에 나선 데 이어, 이날은 지역구인 광주로 내려가 안 전 대표와 맞붙었다.

그는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에서 안 후보는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선택받지 못했다”며 “위기 극복과 지지율 회복을 호남에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북 전주가 지역구인 정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혁을 주도하자’를 주제로 열린 대담 행사에 참여해 혁신 비전을 제시하며 다른 주자들과 차별화했다.

그러면서도 정 의원은 “정동영 이름에 동쪽 동, 헤엄칠 영이 있다”며 “동쪽으로 가야 한다.

광주가 해가 뜨는 고향 ‘빛고을’ 아닌가”라며 뜨거운 구애를 보냈다.

/임춘원기자 lcw@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