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당권 안철수·천정배·정동영 3파전 돌입
국민의당 당권 안철수·천정배·정동영 3파전 돌입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7.08.10 20:29
  • 댓글 0
  • 전자신문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 후보 등록… 천은 오늘
김한길, 安과 한 뜻 출마 않기로
안·천, 광주 내려가 민심 다지기
정, 국회 대담회서 혁신 비전 제시
▲ 국민의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7 전당대회 레이스에 돌입한 천정배 전 대표(왼쪽부터)와 안철수 전 대표, 정동영 의원./연합뉴스

국민의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7 전당대회 레이스가 안철수 전 대표와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의 3파전으로 출발했다.

안 전 대표와 정 의원은 전대 후보자 등록 첫날인 10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입후보를 마쳤다.

천 전 대표는 마감일인 11일 후보로 등록할 예정이다.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경우 이번 전대에는 출마하지 않기로 결론을 내렸다.

당권 도전에 무게를 뒀던 김 전 대표가 마음을 바꾼 것을 두고 안 전 대표와 큰 틀에서 뜻을 함께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당권 주자들은 이날 지역적 기반인 호남의 마음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일제히 호남 구애에 나섰다.

안 전 대표는 후보등록 후 첫 일정으로 광주에 내려가 당원 간담회, 시·구의원 토론회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안 전 대표는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누가 개혁을 하고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는지 판단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천 전 대표는 앞서 전북과 전북 지역을 각각 2박 3일씩 순회하며 민심 다지기에 나선 데 이어, 이날은 지역구인 광주로 내려가 안 전 대표와 맞붙었다.

그는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에서 안 후보는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선택받지 못했다”며 “위기 극복과 지지율 회복을 호남에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북 전주가 지역구인 정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혁을 주도하자’를 주제로 열린 대담 행사에 참여해 혁신 비전을 제시하며 다른 주자들과 차별화했다.

그러면서도 정 의원은 “정동영 이름에 동쪽 동, 헤엄칠 영이 있다”며 “동쪽으로 가야 한다.

광주가 해가 뜨는 고향 ‘빛고을’ 아닌가”라며 뜨거운 구애를 보냈다.

/임춘원기자 l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