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여름 락 축제 오늘 ‘팡파르’
국내 최대 여름 락 축제 오늘 ‘팡파르’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7.08.10 20:34
  • 댓글 0
  • 전자신문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13일까지 송도달빛축제공원서
국카스텐 등 유명 뮤지션 참가
국내외 실력파 밴드 무대 올라
국내 최대의 여름 음악축제로 자리잡은 ‘제12회 2017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개최된다.

10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6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로 선정된 인천의 대표 축제다.

지난 1999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트라이포트 록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했지만 태풍으로 공연이 중단되는 좌절을 겪었다.

하지만 지난 2006년 ‘팬타포트 락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시작해 올해 12번 째를 맞이했다.

이번 축제의 라인업은 대한민국의 대표 락 페스티벌에 걸맞게 기간 내내 다양한 뮤지션들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인다.

오는 11일 첫날은 압도적인 가창력과 몽환적인 연주력의 ‘국카스텐’, 12일에는 전세계적으로 인기있는 톡톡 튀는 사운드의 밴드의 ‘바스틸(Bastille·영국)’, 마지막날인 13일에는 신나는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만들어 내는 ‘저스티스(Justice·프랑스)’를 비롯한 60여팀의 국내외 뮤지션이 무대에 오른다.

특히, 부평의 로컬 밴드로 스윙재즈를 연주하는 20인조 빅밴드 ‘부평올스타빅밴드’를 비롯해 ‘형돈이와 대준이X장미여관’, ‘장기하와 얼굴들’, ‘강산에’, ‘볼빨간사춘기’, ‘몽니’, ‘ZION.T’, ‘이디오테잎’, ‘디엔씨이’ 등 다양한 장르의 국내외 실력파 밴드들의 연주를 즐길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축제에는 국내·외 최고의 유명 뮤지션들의 수준 높은 무대가 준비돼 있다”며 “8월 한여름 밤 인천에서 한여름의 더위를 이겨낼 수 있도록 큰 함성으로 꿈과 열정을 마음껏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