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마니산 관광지 개발 탄력
강화 마니산 관광지 개발 탄력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7.08.10 20:34
  • 댓글 0
  • 전자신문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조성계획, 인천시 승인받아
하늘전망대 등 2020년 완공
인천 강화군이 추진하고 있는 강화도 마니산 개발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10일 군에 따르면 군이 인천시에 변경 신청했던 마니산 관광지 지정 및 조성계획이 지난 7일 승인·고시됐다.

고시된 주요 변경사항은 기존 46만3천392㎡에서 48만6천㎡로 조성면적이 2만2천608㎡ 늘고 사업기간도 오는 2019년에서 2020년으로 연장된다는 내용 등이다.

군의 사업변경 요청은 국·시비 등 73억 원을 들여 마니산 일대에 조성할 ‘한겨레 얼 체험공원’ 사업 규모가 확대되며 추진됐다.

단군을 테마로 한 이 공원에는 참성단 주변 하늘 전망대, 안전 데크시설, 참성단 조형물을 설치한 개천(開天)마당, 놀이시설을 갖춘 단군놀이터, 야외 공연장 등이 들어선다.

이와 함께 마니산에는 주차장과 매표소 등 공공시설 8만8천㎡, 숙박시설 1만8천457㎡, 청소년수련장과 수변공원을 비롯한 휴양·문화시설 4천620㎡도 건설된다.

당초 강화도 마니산 일대 148만㎡는 관광지로 지정됐으나 이 가운데 101만㎡ 규모의 부지는 올해 4월 관광지 지정이 취소됐다.

군은 개발이 불가능한 보전녹지 지역이나 관광지 조성이 필요하지 않은 부지를 모두 빼고 변경된 관광지 조성계획을 올해 다시 신청했다.

군 관계자는 “새로운 조성계획에 따라 오는 2020년까지 마니산 일대 개발사업을 마무리해 마니산을 강화관광의 핵심 볼거리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관광진흥법 제56조에 따르면 관광지 지정 고시일로부터 2년 이내에 조성계획 승인신청이 없는 지역은 자동으로 지정 효력을 상실한다./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