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성주 사드 전자파·소음 측정 연기날씨 좋지않아 헬기 이륙 못해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8월 10일  20:44:23   전자신문  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방부와 환경부가 10일 경북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공개적으로 할 예정이었던 전자파·소음 측정계획이 연기됐다.

국방부는 이날 “주한미군 사드체계의 배치 문제와 관련, 오늘 계획했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조사는 지역 주민·시민단체 등과의 추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추후 별도의 일정을 판단해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국방부의 설명과 요청에도 불구하고 주민 협조와 참여 등 제반 상황이 여의치 않아 부득이하게 일정을 변경하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국방부는 이날 환경부와 함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차원에서 언론 참관하에 공개적으로 사드 사격통제용 레이더 전자파·소음 측정을 할 계획이었다.

국방부와 환경부 관계자들은 언론사 취재진과 동행해 헬기를 타고 사드 기지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기상이 좋지 않아 헬기가 이륙하지 못했다.

사드 기지 진입에 헬기를 이용하려고 한 것은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부 주민들이 기지 입구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임춘원기자 lc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