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 전자파·소음 측정 연기
성주 사드 전자파·소음 측정 연기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7.08.10 20:39
  • 댓글 0
  • 전자신문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 좋지않아 헬기 이륙 못해
국방부와 환경부가 10일 경북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공개적으로 할 예정이었던 전자파·소음 측정계획이 연기됐다.

국방부는 이날 “주한미군 사드체계의 배치 문제와 관련, 오늘 계획했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조사는 지역 주민·시민단체 등과의 추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추후 별도의 일정을 판단해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국방부의 설명과 요청에도 불구하고 주민 협조와 참여 등 제반 상황이 여의치 않아 부득이하게 일정을 변경하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국방부는 이날 환경부와 함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차원에서 언론 참관하에 공개적으로 사드 사격통제용 레이더 전자파·소음 측정을 할 계획이었다.

국방부와 환경부 관계자들은 언론사 취재진과 동행해 헬기를 타고 사드 기지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기상이 좋지 않아 헬기가 이륙하지 못했다.

사드 기지 진입에 헬기를 이용하려고 한 것은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부 주민들이 기지 입구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임춘원기자 l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