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오피니언기고
[기고]농업이 미래이다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9월 12일  20:41:08   전자신문  16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진홍 두레공동체운동본부 대표

이스라엘의 전 수상인 시몬 페레스가 농업에 대하여 다음 같이 말했다. “사람들은 농업을 그저 농사노동으로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농업은 95%가 과학이고 기술입니다. 농업이 단지 5%만이 노동이란 사실을 사람들은 모르고 있습니다.”

시몬 페레스는 이스라엘 초대 수상이었던 벤구리온의 비서로 정치를 시작하였다. 그는 벤구리온 이후 각부 장관을 골고루 거치며 국가경영을 몸에 익힌 후 수상 직을 두 차례나 역임하였다. 그는 수상이 된 후 정치적 스승 격인 벤구리온에게서 배운 대로 과학입국, 과학농업을 일으키는 데에 전력을 다하였다.

그는 수상으로 재직하는 동안 국가를 마치 벤처기업을 경영하듯 경영하였다. 그는 농업을 하기에는 세계에서 가장 열악한 땅에서 농업을 일으켜 농축산물을 자립하고도 100억 달러 이상 수출할 수 있는 국가로 발전시켰다. 이러한 사실은 한 국가의 지도자의 안목과 의지가 얼마나 큰 영향력을 가지는지 보여주는 사례가 되고 있다.

이스라엘의 초대 수상 벤구리온도 후임 수상 페레스도, 미래를 과학의 눈으로 조망하였다. 벤구리온 수상은 러시아에서 맨손으로 넘어온 이주민이었다. 그는 개척정신이 투철하였다. 그는 과학이나 농업에는 문외한이었으나, 초대 수상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식을 한 그날 오후에 트럭에 삽과 괭이를 싣고 사막으로 들어갔다. 사막 한가운데에 농업공동체인 키부츠를 세우기 위하여서였다. 그런 그에게 한 기자가 물었다.

“수상 임기 마치는 날 트럭을 몰고 어디로 가십니까?” 벤구리온이 담담하게 답하였다. “사막 깊숙한 곳으로 들어갑니다.” 의아하게 여긴 기자가 다시 물었다. “왜 사막으로 들어가십니까?”

그러자 벤구리온이 답하였다. “이스라엘의 미래는 사막경영에 있소이다.”

지금 우리나라에 이런 사고, 이런 발상을 할 수 있는 지도자가 필요하다.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