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韓, 한미관계 등서 외교 상대적 독립성 획득 가능”슈뢰더 前독일총리 기자간담회
연합뉴스  |  admin@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9월 12일  21:02:48   전자신문  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로부터 자서전 한국어판을 선물 받고 환하게 웃고 있다./연합뉴스

방한 중인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는 12일 한미 관계 등과 관련해 “외교에 있어서 (한국의) 상대적 독립성 획득은 가능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자서전 출간을 계기로 방한한 슈뢰더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강대국간 세력 경쟁이 펼쳐지는 동북아시아에서 한국이 취할 바람직한 외교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한국과 미국과의 관계에 코멘트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외교 분야의 상대적 독립성은 여러분의 몫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진이 해결하고 고민해야 할 문제일 것”이라며 “한국의 내부 정치, 우방국 관계에 대해 전 독일 총리로서 관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자세한 언급은 피했다.

이는 대북 해법 등을 둘러싸고 미일, 중러간 대립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한국이 상대적으로 더 독자적인 외교를 펼칠 공간은 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슈뢰더 전 총리는 북핵 문제 해법에 대해서는 “북한은 명백하게 범죄정권이다. 자기 민족을 희생물로 삼을 수 있다고 생각하며 핵무기를 계속 개발·테스트하는 상황”이라며 “국제사회가 이를 저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해결은 반드시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해결이 돼야 할 것”이라며 “미국, 중국, 러시아 등 주변 3대 강대국이 북한에 대 공동전략을 펼칠 때에만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해결책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