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포커스인수원
포커스인수원
수원, 인권친화적 공공건축물 건립 첫 걸음디자인·건축 전문가 위촉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
첫 평가 지동 행정복지센터
이상훈 기자  |  lsh@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9월 13일  19:46:49   전자신문  10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수원시가 앞으로 지어질 모든 공공건축물을 인권친화적으로 만들기 위한 첫걸음을 뗐다.

수원시는 지난 12일 수원벤처밸리 II 지식산업센터 회의실에서 ‘수원시 공공건축물 인권영향평가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구성하고, 김현덕 시 인권영향평가소위원장 등 인권전문가 3명과 성기창 한국복지대 유니버설건축과 학과장 등 디자인·건축 전문가 4명을 위원(임기 2년)으로 위촉했다고 13일 밝혔다.

‘수원시 공공건축물 인권영향평가협의회’는 앞으로 건립될 수원시의 다양한 공공건축물에 대해 설계부터 건축, 인테리어까지 모든 단계에서 인권영향평가를 시행해 인권 친화적 시설물이 되도록 돕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인권영향평가는 정책, 공공시설물 등이 시민 인권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평가하는 제도로, 정책이 시행되거나 건축물, 시설 등이 지어졌을 때 시민 인권 전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측할 수 있어서 인권 행정의 질적 수준을 높이고, 시민 인권을 보호·증진할 수 있다.

공공건축물에 대한 인권영향평가는 ‘BF’(barrier-free, 장애물 없는 환경) 인증 기준과 인권에 기반을 둔 ‘유니버설 디자인’이 적용된다. 유니버설 디자인은 성별·연령·국적·장애 유무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편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을 뜻한다.

협의회는 새로 짓는 동 행정복지센터, 도서관, 노인복지관 등 공공건축물 유형별로 ‘인권 친화적 공공건축물 모델’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인권 친화성이 충분히 반영된 대표 공공건축물을 만들어 동일 유형의 건축물을 지을 때 참고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협의회의 인권 영향평가가 반영될 첫 번째 공공건축물은 2019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팔달구 지동 행정복지센터 신청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교선 시 인권센터장은 “‘인권 친화적 공공건축물’이라는 개념조차 생소한 단계”라면서 “협의회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인권 친화적 공공건축물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상훈기자 ls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