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시운전 기관차 추돌사고 7명 사상비상시 자동제동장치 고장 추정
경의중앙선 양평읍인근 선로
멈춰있던 다른 기관차 받아
김영복 기자  |  kyb@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09월 13일  20:44:45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양평군 경의중앙선 선로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수송지원을 위해 객차를 달지 않고 시운전 중이던 기관차 간 추돌사고가 발생해 40대 기관사가 숨지고, 6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0분쯤 경의중앙선 양평역과 원덕역 중간 지점인 양평읍 도곡리의 서울 방향 선로에서 박모(45)씨가 시운전하던 기관차가 앞에 멈춰있던 시운전 기관차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기관사 박씨가 숨지고, 같은 기관차에 탄 이모(64)씨가 머리와 가슴 부위 등을 크게 다쳐 헬기로 병원에 이송됐다.

이씨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앞·뒤 기관차에 각각 탑승해 있던 기관사와 신호수 등 5명이 경상을 입었다.

이들 기관차는 이날 오전 4시 서원주역을 5분 간격으로 출발해 열차자동방호장치의 정상 작동 여부 등 신호체계 점검을 하다 사고를 일으켰다.

자동방호장치는 열차가 제한속도를 넘어 운행하거나 진입을 앞둔 구간에 다른 열차가 있으면 기관실에 이상 신호를 보내고 자동으로 열차를 멈추는 비상제동 기능을 해 자동방호장치가 작동하지 않았거나 작동 중 이상을 일으켜 사고가 난 것 아니냐는 추정이다.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이번 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조사중이다.

/양평=김영복기자 kyb@<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