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히 앉은 보수野, 文정부 비판 경쟁
나란히 앉은 보수野, 文정부 비판 경쟁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7.10.11 19:45
  • 댓글 0
  • 전자신문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핵 위협·대응방안 토론회
김무성 “안보정책 갈팡질팡”
정진석 “문정인은 北 대변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는 연구모임 ‘열린 토론 미래’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북핵 미사일 위협과 우리의 대응방안’을 주제로 정례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는 한국당에서 정진석·강석호·권성동·안상수·이명수·김성원·이만희·민경욱·김종석 의원 등이, 바른정당에서는 김무성·정양석·이학재·정운천 의원 등이 참석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에 대한 비판을 경쟁적으로 쏟아냈다.

김무성 의원은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정부의 갈팡질팡 안보 정책이 국민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며 “북핵과 미사일 대응체계를 갖춰야 할 시점에 포퓰리즘으로 나랏돈을 퍼주면서 국방예산을 홀대하는 모순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문재인 정부는 미국과 매사 엇박자를 내면서 한미 동맹을 약화시키고 중국엔 무시당하고 있다”며 “친구와 우군을 잃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미국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강하게 밀어붙이는 데는 한미 동맹이 흔들리고 있는 것에도 그 원인이 있다. 또 사드 배치를 놓고 오락가락하면서 중국으로부터 된서리를 맞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팀의 중구난방식 무능력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고말했다.

정진석 의원은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겁박 때문에 그런 것도 있지만, 우리 정부의 대응태세가 미덥지 못하고, 갈팡질팡·우왕좌왕하며 일관성을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가세했다.

그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에 대해서는 “북핵을 인정하고, 한미 군사훈련에 반대하며, 한미 동맹 파기도 불사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사를 서슴지 않고 있다”며 “북한의 대변인 수준”이라고 주장했다./임춘원기자 l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