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바른정당 ‘전당대회’ 선관위 구성선관위원장 김중위 前 장관
부위원장 이한성 당협위원장
26일부터 후보자 신청 접수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0월 11일  20:41:27   전자신문  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바른정당은 11일 차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11·13 전당대회’를 관리할 선거관리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키고 경선 관련 일정을 확정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선관위원장과 선관위원 7명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했으며, 선관위는 곧바로 첫 회의를 열고 경선 관련 일정을 의결했다.

선관위원장에는 4선 의원 출신의 김중위 전 환경부 장관이 임명됐고, 부위원장에는 재선 의원 출신의 이한성 경북 영주시문경시예천군 당협위원장이 낙점됐다.

선관위원은 이에리사 전 새누리당 의원과 임호영 경기 안양시동안구을 당협위원장, 양진영 경기 안산시 상록구을 당협위원장, 박재영 경기 의왕시과천시 당협위원장, 조병국 경기 파주시갑 당협위원장, 현명철 경기 화성시을 당협위원장, 박병훈 경북 경주시 당협위원장 등이다.

선관위는 이날 첫 회의에서 오는 20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후보자 등록신청을 공고하고, 26∼27일 후보자 신청을 받은 뒤 28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후보자들의 정견을 발표하기로 했다.

선거인단 문자투표는 다음 달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실시되고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는 다음 달 10일과 11일 양일간 실시된다.

이어 다음 달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를 개최해 문자투표와 여론조사 합산 결과를 발표하고 차기 지도부를 선출할 계획이다.

이번 전대 경선에서는 방송 3사 초청 TV 토론회 등을 통해 후보자의 정책과 공약을 검증할 예정이다.

선거인단은 책임당원 50%와 일반당원 20%로 구성되며, 여기에 여론조사 결과를 30% 적용하게 된다.

현재까지 전당대회에는 유승민·하태경·박인숙 의원과 정문헌 사무총장이 출마를 선언했다.

/임춘원기자 lc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