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전당대회’ 선관위 구성
바른정당 ‘전당대회’ 선관위 구성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7.10.11 20:36
  • 댓글 0
  • 전자신문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원장 김중위 前 장관
부위원장 이한성 당협위원장
26일부터 후보자 신청 접수
바른정당은 11일 차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11·13 전당대회’를 관리할 선거관리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키고 경선 관련 일정을 확정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선관위원장과 선관위원 7명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했으며, 선관위는 곧바로 첫 회의를 열고 경선 관련 일정을 의결했다.

선관위원장에는 4선 의원 출신의 김중위 전 환경부 장관이 임명됐고, 부위원장에는 재선 의원 출신의 이한성 경북 영주시문경시예천군 당협위원장이 낙점됐다.

선관위원은 이에리사 전 새누리당 의원과 임호영 경기 안양시동안구을 당협위원장, 양진영 경기 안산시 상록구을 당협위원장, 박재영 경기 의왕시과천시 당협위원장, 조병국 경기 파주시갑 당협위원장, 현명철 경기 화성시을 당협위원장, 박병훈 경북 경주시 당협위원장 등이다.

선관위는 이날 첫 회의에서 오는 20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후보자 등록신청을 공고하고, 26∼27일 후보자 신청을 받은 뒤 28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후보자들의 정견을 발표하기로 했다.

선거인단 문자투표는 다음 달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실시되고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는 다음 달 10일과 11일 양일간 실시된다.

이어 다음 달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를 개최해 문자투표와 여론조사 합산 결과를 발표하고 차기 지도부를 선출할 계획이다.

이번 전대 경선에서는 방송 3사 초청 TV 토론회 등을 통해 후보자의 정책과 공약을 검증할 예정이다.

선거인단은 책임당원 50%와 일반당원 20%로 구성되며, 여기에 여론조사 결과를 30% 적용하게 된다.

현재까지 전당대회에는 유승민·하태경·박인숙 의원과 정문헌 사무총장이 출마를 선언했다.

/임춘원기자 l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