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국악예술단’ 내년 3월부터 운영 추진
‘평택 국악예술단’ 내년 3월부터 운영 추진
  • 오원석 기자
  • 승인 2017.10.12 19:37
  • 댓글 0
  • 전자신문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 농악의 도시인 평택시가 내년부터 국악예술단을 설립, 운영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시는 국가무형문화재 ‘평택농악’과 해금산조와 피리 시나위의 명인 지영희(1909∼1979) 선생을 배출한 평택지역의 농악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휘자와 단무장을 포함, 40여 명 규모의 (가칭)‘평택 국악예술단’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단원은 80% 이상 시 거주자 채용 원칙을 지킬 예정이며 성악·기악·무용·연희 등 국악의 4개 부문 가운데 취약한 부문은 시 거주자 채용비율을 50%로 조정했다.

국악예술단 설립을 위해 올해 국악예술단체·국악협회 등과 4차례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했으며 내년도 정기공연 4차례·수시공연 2차례 등 6차례 공연비용 1억 원을 확보했다.

시는 오는 2018년 1∼2월 모집공고와 심의를 통해 국악예술단을 운영할 단체와 단원을 모집, 3월부터 운영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국악예술단은 미군기지 이전에 따라 평택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에게 국악을 선보이는 한편 시민들에게 더 가깝게 국악을 접할 기회를 제공하고 전통문화 예술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평택=오원석기자 o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