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이찬열 “산업부 산하기관 비정규직 비율 23%”“정부, 정규직 전환 독려해야”
이연우 기자  |  27y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0월 12일  20:39:46   전자신문  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비율이 2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찬열(국민의당·사진)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업부 산하 41개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비율이 전체 직원 대비 평균 23%에 달했다. 이는 직접고용된 비정규직과 간접고용된 소속 외 인력을 모두 포함한 것으로, 공공기관 소속 직원 총 9만952명 중 2만1천43명에 해당하는 인원이다.

한국전력의 경우 2013년 356명이던 비정규직 인원이 2017년 626명으로 5년 사이 75.8%가 증가했고, 한전 KPS는 2013년 432명이던 비정규직 인원이 2017년 588명으로 36.1% 증가했다.

동시에 간접고용 인력도 늘어났다.

한국전력거래소는 2013년 23명이던 간접고용 인력이 2017년 109명으로 5년 새 무려 373.9%가 증가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천320명이던 간접고용 인력이 2017년 2천 명으로 51.1% 증가했다.

이찬열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화를 하겠다고 주장했으나 아직도 공공기관의 비정규직과 간접고용 인력은 그대로다. 임기 내 공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각 부처 산하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을 독려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연우기자 27y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연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