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여 ‘적폐’ vs 야 ‘新적폐’문재인 정부 첫 국감 개막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0월 12일  20:48:01   전자신문  1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국 주도권 선점 ‘전면전’
법사위 ‘사법부 블랙리스트’ 추궁
교문위, 보수단체 지원 의혹 제기
외통위 ‘코리아 패싱’ 화두
보건복지위 ‘문재인 케어’ 공방

국회는 12일 법제사법, 정무, 국방 등 12개 상임위 전체회의를 열어 피감기관을 상대로 국정감사를 각각 진행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국회 국정감사가 이날을 시작으로 20일간의 대장정의 막이 오른 것이다.

추석 연휴를 거친 후 정기국회 사실상 첫 일정인 이번 국감에서 여야는 정국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전면전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물론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정면 겨냥, 과거 보수 정권 시절 ‘적폐’를 이번 국감에서 완전히 정리하겠다며 전 상임위에 걸쳐 역대 정권 적폐를 밝혀내는 데 주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북핵 위기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등 굵직한 현안을 둘러싼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무능’을 파헤치겠다며 이른바 ‘신적폐’ 공세로 맞불을 놓았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다당제 여소야대 지형에서 존재감을 확실히 부각시키겠다는 전략 속에 무분별한 정쟁 대신 확실한 정책 국감을 차별화 포인트로 강조했다.

우선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국정감사에서는 지난달 임기를 시작한 개혁 성향의 김명수(58·사법연수원 15기) 대법원장 체제에서 법관 인사와 각종 사법제도 개혁 등 사법부의 역점 과제를 두고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졌다.

여권은 법원행정처가 법원 내 진보 성향 연구모임의 동향을 조사·관리했다는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철저한 규명을 주문했고, 자유한국당은 양심적 병역거부 하급심 무죄 판결 등 일부 판사의 이념 편향 논란 등을 쟁점으로 삼았다.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는 의원들이 국무조정실의 ‘공직자 비리적발’ 후속조치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또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교육부 국정감사에서는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보수단체 지원 의혹이 주로 제기됐다.

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박근혜 정부 교육부가 보수성향 학부모단체에 예산을 지원하고 이들의 대표를 각종 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했다고 주장했다.

외교통일위의 외교부 대상 국정감사에서는 이른바 ‘코리아 패싱’과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 문제가 화두로 떠올랐다.

여당은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강조하면서 안보 문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요구한 반면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4강 외교를 평가절하하고 우리나라가 ‘패싱’ 당하고 있다고 일제히 비판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현 정부의 사회안전망 정책을 두고 여야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는 농림축산식품부를 대상으로 한 국감에서 지난 추석 연휴 기간에 불거진 한미FTA 개정 협상 문제를 중점적으로 추궁했다.

/임춘원기자 lcw@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