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기자다]갑질 행태 이사장 물러나야…
[나는 기자다]갑질 행태 이사장 물러나야…
  • 경기신문
  • 승인 2017.10.22 18:26
  • 댓글 0
  • 전자신문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용남 김포지역 담당기자

자치단체 부시장과 경기도의회 부의장까지 지낸 지체 높은 공인께서 여성 공직자에게 성차별적 발언을 한 것은 물론이고 시장에게 인사 조치까지 운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그를 아는 모든 사람들은 충격을 넘어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하물며 김포지역사회에서 뿐만 아니라 경기도에서조차 이름 석 자만 들어도 바로 알 만한 인사였기에 더욱더 그랬다. 이는 분노에 찬 김포시 공무원노조가 당장 시민장학회 이사장직을 사퇴하라고 성명서를 발표하며 압박수위를 높여나가는 이유다.

비단 이번뿐만이 아니라 고위공직자 시절 성추행 의혹에 논란에 섰던 그가 또다시 이번에 여성공무원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성희롱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는 것은 도저히 용서 못할 일이다.

발단은 김포시민장학회에 대해 시 출연금 사용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라는 시의회의 행감 지적에 따라 진행했던 회계감사를 두고 불만을 품은 장학회 A 이사장이 여성 담당팀장에게 한 언행으로, 오죽했으면 주위에 알려졌을까 하는 마음이다.

문재인 정부가 비정상의 궤도에서 벗어나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하고 있는 이때에 알 만한 지체 높은 지역 원로가 후배 공무원에게 성적인 발언도 모자라 인사 조치 시키라는 외압까지 행사했다는 것은 사실상 갑질을 보인 것이나 다름없다.

공인은 어떤 상황에서 언행을 항상 조심해야 한다. 그런데도 시민장학회 이사들이 그를 만약 내 편이라 해서 내치지 않는다면 공무원 노조는 단연코 분개할 것이다.

본인 역시 이번 일에 깊이 반성하고 상처를 준 당사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즉각 이사장직을 사퇴하는 길만이 지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보답하는 길이고 가장 현명한 방법일 수 있다. 만약 타인의 눈치를 보면서 결과를 받아드리지 못한다면 이 역시 시민들에게 공분을 살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