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악취 주범 ‘암은행나무’ 모두 없앤다
가을철 악취 주범 ‘암은행나무’ 모두 없앤다
  • 이상훈 기자
  • 승인 2017.11.08 19:12
  • 댓글 0
  • 전자신문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내년부터 다른 수종 교체
수원시에서 가을철 도로변 악취의 주범 은행열매를 맺는 암은행나무가 완전히 사라진다.

수원시는 오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예산 36억 원을 투입해 관내 가로수용 은행나무 가운데 열매를 맺는 암나무 3천600여 그루를 전량 다른 수종으로 교체한다고 8일 밝혔다.

수천 그루에 이르는 가로수용 암은행나무를 일괄해서 제거하는 것은 수원시가 전국 지자체 중 처음이다.

이는 해마다 가을이면 빈발하는 은행열매 관련 민원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조치다.

실제 올 10월까지 시에 접수된 가로수 관련 각종 민원 749건으로 이 중 은행열매로 인한 민원은 89건(11.8%)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종 교체작업은 은행열매 악취 민원 다발 지역, 버스정류장·택시승강장·지하철입구 등 주요 대중교통 이용구간, 주민 통행이 잦은 주택 밀집지역 등에서 우선적으로 진행된다. 시는 암은행나무가 위치한 지역 특성에 맞춰 적절한 수종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시 공원녹지사업소 관계자는 “가을만 되면 담당부서 직원 모두가 은행열매 처리에 매달려야 할 만큼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번 사업을 빈틈없이 추진해 우리 시에서 은행열매로 인한 시민 피해가 완전히 사라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l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