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변일보
연변일보
녀자가 웬 인테리어?… 편견 깬 도전실내 인테리어 설계사 오은희씨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09일  19:42:30   전자신문  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독특한 멋과 개성을 살린 실내 인테리어가 환영받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 젊은 감각과 류행에 따른 설계로 고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한 녀성이 있다. 그가 바로 실내 인테리어 설계사 오은희씨(32살)이다. 지난 10월 27일 주인공을 만나기 위해 YY공간설계 작업실로 향했다.

실내 인테리어 설계사업에 몸 담근 지도 어느덧 십년이라는 오은희씨는 미술을 전공한 적도, 그렇다고 전문적인 건축 디자인을 배운 적도 없다. 다만 어려서부터 이 면의 끼가 남달리 꿈틀대고 있었음을 느꼈었다고 한다.

망치로 두드리고 못을 박으며 무언가 만들기를 즐겼던 오은희씨는 21살때 인테리어학원에 등록해 인테리어 설계도를 그리는 것부터 착수했다. 학업을 마치고 나서는 건축회사에 들어가 2년간 선배들을 따라다니며 현장관리직을 맡아했다.

하지만 점차 시간이 흐르다보니 능력의 한계를 실감했다는 오은희씨, 주변으로부터 늘 들어왔던 “녀자가 무슨 시공현장을 뛰느냐? 안정적인 직업을 찾아라”는 조언 때문에 한 마음고생도 이만저만이 아니였다. 결국 그토록 좋아했던 인테리어를 접고 직장에 출근하며 나름 안락한 생활을 보냈지만 못 다 펼친 꿈이 응어리로 맺혀 오은희씨의 가슴을 세차게 두드렸다. 몇년간 다니던 직장을 접고 한국 부산으로 연수의 길에 오른 것도 바로 그 때문이였다.

더 이상은 모방이 아닌 체계적인 지식을 배워 고객들의 높아진 요구에 순응할 수 있게끔 자신의 수준을 제고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 그녀는 ‘꼭 성공하리라’는 다부진 꿈과 희망찬 마음가짐으로 타국에서 7개월간 억세게 버텨냈다. 기초적인 목공일은 물론 빈티지 페인팅과 색상조합, 낡은 가구 리폼, 셀프인테리어 등을 배워내는 데 성공하며 본격적인 인생 2라운드를 달릴 만단의 준비를 마친 그녀는 지난 5월 고향으로 돌아온 후 그토록 꿈에 그리던 작업실을 차렸다.

오은희씨는 고객들에게 최상의 인테리어 효과와 친환경적인 주거공간을 선물하기 위해 포름알데히드 함량이 낮은 친환경 자재만을 고집한다. 재료선정부터 시작해 조명, 가구 배치 등 구석구석 그녀의 꼼꼼한 손길을 거쳐야 비로소 작업이 마무리된다. “녀자라서 불가능할 것이다”는 편견을 깨고 오늘도 시공현장에서 일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오은희씨, “앞으로는 목공설비를 갖춰 어린이용 원목가구나 침대에도 도전해보고 싶고 고객과의 소통과 자신의 아이디어를 결부한 개성있는 인테리어 설계로 당당히 승부를 걸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글·사진=최미경 기자<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