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도내 구도심 활성화 ‘뒷바라지’… 45곳 되살린다2026년까지 국·도비 6490억 투입… 올해 7곳 시작
南지사 “자생적 경제기반 갖춘 활력도시로 만들 것”
이연우 기자  |  27y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09일  20:34:39   전자신문  1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道, 도시재생 뉴딜사업 발표

경기도 내 낙후되고 열악한 구도심 45곳이 2026년까지 6천490억원이 투입돼 자생적 경제기반을 갖춘 활력도시로 탈바꿈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9일 오전 도청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2면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기존 주거정비사업과 달리 쇠퇴한 도시를 다시 활성화시켜 도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이 계획에 따르면 도는 올해 7곳을 시작으로 매년 10곳씩, 2021년까지 모두 45개 구도심 지역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한다.

대상지는 도가 1차로 후보지를 선정해 정부에 제출하면, 중앙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선정된 사업 대상지에는 2026년까지 778억원의 도비를 비롯해 국비와 기금, 공기업투자금 등 모두 6천49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주민이 원하는 공공시설과 생활편의 시설이 설치되고, 노후 주택 매입·수리 뒤 재공급 사업 등이 진행된다.

뉴딜사업은 소규모 주거정비 형태의 ‘우리동네 살리기형’으로 21곳, 주거지 기반정비가 이뤄지는 ‘주거지 지원형’으로 9곳, 골목상권 활성화와 주거지 정비 등 형태의 ‘일반근린형’으로 9곳이 추진된다.

또 상업과 관광 목적의 ‘중심시가지형’으로 4곳, 역세권 및 산단 중심의 ‘경제기반형’으로 2곳이 재생된다.

도는 재정지원 외에도 이미 지난 8월 지자체와 연구기관 등의 도시재생 관련 전문가들로 이뤄진 도시재생 뉴딜네트워크를 구축해 운영하는 등 앞으로 행정지원도 적극적으로 할 계획이다.

전국 각 지자체와 정부는 매년 전국 지자체 예산 2조원, 기금 5조원, 공기업투자 3조원 등 10조원씩, 앞으로 5년간 모두 50조원을 투입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는 현재 도내 553개 읍·면·동 중 40%가 넘는 232곳을 쇠퇴지역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이같은 쇠퇴지역은 2020년 290곳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다양한 재생 및 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

남 지사는 “열악한 주거환경에 범죄 취약지역이라는 오명까지 갖게 된 구도심 지역을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면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자생적 경제기반을 갖춘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확실히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김장선·이연우기자 27yw@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연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