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올해 쌀 생산량 397만2000t… 37년만에 최저 수준지난해 이어 2년 연속 감소
도별 생산량은 전남이 1위
유진상 기자  |  yj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20:19:30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해 쌀 생산량이 1980년 이후 37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줄었다.

14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 조사 결과 생산량은 397만2천t으로 작년(419만7천t) 대비 5.3% 감소했다.

이는 전국적으로 냉해 피해를 보았던 1980년 355만t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쌀 생산량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감소했다.

총 생산량을 현백률(현미를 쌀로 환산하는 비율) 12분도(90.4%)를 적용하면 386만6천t이다.

쌀 재배면적은 지난해 77만8천734헥타르(㏊)에서 올해 75만4천713ha로 3.1% 준 것으로 나타났다.

10a당 생산량은 지난해 539kg에서 올해 527kg으로 2.2% 감소했고, 현백률 12분도로 계산할 경우 512kg이다.

모내기 시기의 가뭄과 낟알이 형성되는 시기의 잦은 강수, 일조시간 감소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올해 쌀 생산량을 도별(현백률 9분도 기준)로 보면 전남이 82만7천t으로 가장 많았고, 충남(72만1천t), 전북(65만5천t) 등의 순이었다.

/유진상기자 yjs@<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진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