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백돼지를 흑돼지로 둔갑 유통 식육포장업체 임직원 3명 구속
이연우 기자  |  27y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20:35:40   전자신문  2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백돼지보다 흑돼지가 비싸다는 점을 이용해 3년 넘게 백돼지를 흑돼지로 속여 30억 원 가량의 이득을 취해 온 식육포장처리업체 임직원 3명이 구속됐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전북 남원시 소재 A식육포장처리업체 대표이사와 전무, 상무 등 6명을 형사 입건하고 이 중 상무, 생산가공팀장 등 3명을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으로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도 특사경은 올해 1월 도내 유통 중인 흑돼지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백돼지인 것이 드러나자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 4월 A업체 점검을 통해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A업체가 납품 시 사용한 2016년 1월 기준 원가분석 자료에 따르면, 흑돼지는 백돼지에 비해 1kg당 갈비 3천300원, 안심살 1천100원, 갈매기살 3천700원, 등심덧살 8천100원 이상이 비쌌다.

A업체는 이를 이용해 2014년 1월부터 2017년 4월 10일까지 약 3년 3개월 동안 백돼지를 흑돼지로 허위 표시한 후 전국 56개 유통매장과 16개 도매업체 등에 판매한 혐의다. 특사경은 이들이 가격 차액으로 얻은 부당이득이 약 5억6천4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업체가 허위 표시를 통해 판매한 양은 약 702t으로 시가 31억7천700만 원 상당이다. 성인 1식 취식 기준(정육 200g, 등뼈 400g)으로는 약 294만인분에 달한다.

김종구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압수수색 당시에도 A업체 가공실에서는 백돼지에서 나온 등뼈를 흑돼지로 허위 표시하는 작업이 진행중이었다”면서 “흑돼지로 믿고 구매한 소비자를 기만한 중대한 범죄행위로 소비자 를 속이는 유사 판매 행위가 더 있는지 단속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27y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연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