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포츠
스포츠
U-23 축구팀, 내달부터 담금질내년 1월 AFC 챔피언십 참가
김봉길 감독, 37명 1차 선발
이후 2차로 정예팀 꾸려 훈련
연합뉴스  |  admin@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20:59:24   전자신문  1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내년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다음 달부터 본격적인 담금질을 시작한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12월 1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소집돼 내년 1월 열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을 준비한다.

김봉길호는 이달 초 코치진 구성을 마쳤다. 인천 유나이티드 지도자 시절 호흡을 맞췄던 신성환 코치와 은퇴 후 벨기에 투비즈에서 지도자로 경험을 쌓은 김은중 코치, 공오균 코치, 조준호 골키퍼 코치가 내년 아시안게임까지 김 감독을 보좌한다.

신성환 코치는 포항과 수원에서 선수 생활을 한 뒤 인천 유스팀인 대건고 감독으로 활동했다. 공오균 코치와 조준호 골키퍼 코치는 지난해부터 축구협회 유·청소년 전임 지도자를 맡고 있다.

국가대표 출신의 김은중 코치는 대전과 서울, 제주에서 선수 생활을 했고, 이번에 김봉길호 코치진에 가세했다.

김 감독은 35∼37명 안팎으로 대표팀을 꾸려 창원축구센터에서 1차 훈련을 진행한 뒤 정예 선수들을 중심으로 제주도에서 2차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 감독은 “대표팀에 뽑을 선수들을 점검하기 위해 프로축구 및 대학 축구 리그와 물론 R리그 경기장을 찾고 있다”면서 “조만간 소집 선수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년 AFC U-23 챔피언십은 국가대표로 의무 차출할 수 있는 대회가 아니라 선수 선발이 쉽지 않다”면서 “특히 유럽과 일본에서 뛰는 선수들을 불러 경기력을 직접 확인하고 싶지만, 장애가 많다”며 대표팀 구성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실제로 U-23 대표팀 소집을 위해 차출 협조를 요청했던 백승호(스페인 지로나)와 이승우(이탈리아 엘라스 베로나)의 경우 해당 구단은 선수를 보내주기 어렵다는 답변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U-23 대표팀은 내년 1월 6일 중국으로 건너가 같은 달 27일까지 중국 쿤산 등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호주, 시리아, 베트남과 같은 D조에 편성된 대표팀은 조 2위까지 주는 8강 진출 티켓을 노린다. 김 감독은 “베트남과는 맞붙은 적이 있어 어느 정도 전력을 알고 있다”면서 “호주와 시리아에 대해서는 경기 영상 분석 자료를 축구협회에 요청해 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는 선수들을 파악하는 게 우선이고 내년 3월과 6월 A매치 기간에 대표팀을 소집해 실전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