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구리시 환경사업소 간부, 식당 여종업원 끌어안고 성추행 물의소장 승진 축하 회식 자리서
볼 비빔 당한 종업원 경찰 신고
구리시 간부공무원 성추행 문제
연례행사에도 솜방망이 처벌 일관
“강력 처벌 재발 막아야” 지적
이화우 기자  |  lh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21:03:09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한샘 여직원 성추행 사건으로 직장내 성 문제가 사회적 물의가 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내 한 지자체의 간부 공무원 성추행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어 보다 강력한 처벌이 요구되고 있다.

14일 구리경찰서와 구리시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구리시 내 한 음식점에서 4급으로 승진한 구리시 환경관리사업소 A소장의 승진 축하를 겸한 회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B과의 C과장이 식당 여종업원을 강제로 끌어안고 볼을 비비는 등 추행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급작스런 C과장의 이 같은 행동에 수치심을 느낀 종업원은 곧 바로 경찰에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 경찰은 조사 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C과장은 “회식이 끝난 후 기분이 좋아 여종업원 볼을 비볐다”면서도 “그러나 많은 직원들 앞에서 나쁜짓을 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구리시 간부 공무원의 성추행 문제는 마치 연례행사처럼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를 근절하기 위해선 엄벌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지난 2014년 말 구리시의 한 기관단체 송년회 자리에서 동장이 만취한 상태로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성추행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지만 아무런 징계 없이 타 지역으로 전출됐고, 현재도 근무 중이다.

앞서 지난 2010년에도 당시 간부 공무원이 음식점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과 술을 마시다가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 수백만 원에 합의해 검찰에 불구속 송치되기도 했다.

이 간부도 훈계 처분만 받고 4급 승진까지 했다가 올해 퇴직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구리시가 간부 공무원들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경징계 등 솜방망이 처벌로 일관하면서 사실상 성범죄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마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구리시 한 공무원은 “어떻게 된 것인지 일부 간부들이 고위직에 올라가면서 시의 위상을 떨어트리고 있다”며 “시의 제식구 감싸기가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 강력한 처벌 등으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리=이화우기자 lh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화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