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귀순 북한병사 위독… 열흘이 고비”이국종 교수 “총상 장기 분변 오염
환자 상태보고 곧 2차 수술 할 것”
이상훈 기자  |  lsh@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21:03:09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총상을 입고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에서 수술받았지만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면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몸 곳곳에 5∼6군데 총상을 입었다.

그는 오후 4시 40분쯤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 헬기로 이송돼 이국종 교수가 5시간에 걸쳐 수술을 집도했다.

이 교수는 “상처 입은 장기가 분변의 오염이 심각해 강제로 봉합해 놓은 상태”라며 “앞으로 열흘 동안은 고비를 계속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가 변으로 심각하게 오염돼 있고, 출혈이 심해 쇼크 상태에서 수술했기 때문에 상처가 잘 낫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환자의 생명에 지장이 없다고 섣불리 말할 단계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내일이나 모레 환자 상태를 보고 2차 수술을 결정할 것”이라며 “원칙적으로도 48∼72시간 관찰 후 2차 수술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군 병사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으면서 생명유지장치에 의해 호흡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이상훈기자 lsh@<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