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여행출발 일주일 앞두고 ‘고객 돈 횡령’ 문자 날벼락하나투어 일산 판매대리점
대표수개월 전부터 입금액 빼돌려 잠적
피해자 1천여명… 警, 수사 나서
고중오 기자  |  gjo@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21:03:09   전자신문  19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고양시 내에 있는 하나투어 판매대리점 대표가 고객의 돈만 받고 잠적하는 사건이 발생, 소비자들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하나투어는 고양 일산에 있는 판매대리점 대표가 대리점 명의나 자신의 개인 명의로 고객의 돈을 입금받아 횡령한 것으로 파악, 횡령사건을 조사해 달라며 경찰에 고소장도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피해를 본 고객은 현재까지 약 1천 명으로 추정된다.

사건을 수사 중인 일산동부경찰서를 찾는 소비자들의 상담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에 사는 A(62)씨는 지난 13일 패키지여행을 예약한 하나투어 측으로부터 ‘자신이 여행상품을 예약한 하나투어의 판매대리점에서 횡령사건이 발생해 문제가 생겼다’는 문자를 받았다.

지난 6월 해당 여행상품을 예약한 A씨는 7월 1천만 원을 입금했다.

A씨는 “여행경비로 약 1천만 원을 입금했는데, 본사에서는 예약만 걸려 있고 입금이 0원으로 처리돼 있었다”면서 “우리나라 최고의 여행사라고 하는 하나투어를 믿고 계약한 것인데, 이렇게 대리점 관리를 허술하게 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당장 여행이 일주일 뒤인데 문자 하나 보내 안내한다는 게 말이 안 되는 것 같다”며 “모임에서 내가 총무를 맡아 이번 여행을 진행했는데, 고스란히 내가 책임지게 되는 건 아닌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이달 초 횡령사건을 인지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히 조처를 하고 있다”면서 “대리점을 통해 여행상품 계약을 진행하더라도 입금할 때 예금주가 ‘하나투어’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고중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