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종합
종합
‘정책연대 합의’ 손 잡은 안철수-유승민안 “새로운 개혁 파트너로 협력”
유 “협력할 부분 굉장히 넓어”
비공개로 선거연대 가능성 논의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21:09:26   전자신문  3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오른쪽)가 14일 오후 국회 본청 국민의당 대표실을 찾아 안철수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새 사령탑에 오른 유승민 대표의 ‘중도보수통합’ 언급으로 국민의 당이 또 다시 술렁이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신임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만나 양당 간 협력 의지를 다지며 정책연대는 물론 선거연대 가능성도 열어뒀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당 대표실로 취임 인사차 찾아온 유 대표에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유 대표는 경제학자로, 저는 벤처기업가로 시작했다”면서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일에 대해 깊은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에 유 대표는 “앞으로 양당 사이의 진지한 협력 가능성을 얘기해보기 위해 방문하게 됐다”고 화답했다.

유 대표는 “어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방문했을 때에는 언론에서 전혀 관심이 없었다가, 오늘은 상당히 많이 오셨는데 그만큼 관심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평소 안 대표와 국민의당 의원들, 당원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대로 열기 위한 개혁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고 많은 공감을 했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특히 김동철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면서 바른정당과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하고, 또 국가적으로 제일 중요한 안보·경제·민생·개혁에 대해 생각이 많이 일치해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특히 비공개로 전환된 대화에서 정책연대는 물론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공개 대화는 배석자 없이 5분간 진행됐다.

/임춘원기자 lcw@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