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정치
김상곤이 폐지한 기초단체장 전략공천 부활민주당 지방선거기획단 검토중
임춘원 기자  |  lcw@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1월 14일  21:09:26   전자신문  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략선거구 정해 10% 이내

중앙당서 후보 공천방안 추진

시도당위원장 선거전 사퇴시점

현행 120일전→180일전 조정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기획단에서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할 시도당위원장들의 사퇴시한을 앞당기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폐지됐던 기초단체장·기초의원 후보자에 대한 중앙당의 전략공천 권한을 일부 되살리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민주당은 22일 시도당위원장들을 불러모아 이런 방안에 대해 토론을 벌이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지방선거기획단에서는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시도당위원장의 사퇴 시점을 현행 ‘선거 120일 전까지 사퇴’에서 ‘선거 180일 전까지 사퇴’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당내 경선이 지역 당원들을 중심으로 치러지는 만큼, 당원들에게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시도당위원장이 선거에 나설 경우 유리한 것이 사실”이라며 “불공정 시비를 없애기 위해 사퇴 시점을 앞당겨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고 말했다.

시도당위원장에서 일찍 물러난다면 그만큼 유권자인 지역 당원들에게 미치는 영향력도 제한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너무 급하게 규정을 바꾸는 것 아니냐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

한 관계자는 “지금 규정을 바꾼다면 내년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시도당위원장은 당장 다음 달까지 그만둬야 하는 셈”이라며 “급작스러운 사퇴를 시도당위원장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기획단 내부에서도 사퇴시한 조정을 이번 지방선거가 아닌 다음 지방선거부터 적용하는 ‘절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광역단체장 출마를 준비하는 한 시도위원장은 “공정한 경선을 위해 당에서 결정하면 따르면 될 문제로 보인다. 사퇴시한을 두고 이의를 제기하는 위원장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방선거기획단은 2015년 김상곤 혁신위원회에서 폐지한 기초단체장·기초의원에 대한 중앙당의 전략공천 역시 일부 부활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획단 내에서는 10% 이내의 범위에서 전략 선거구를 정해 중앙당에서 후보를 세울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 위원장은 “사고 지역이 생기더라도 시도당에서 책임지고 후보자 공천을 하면 될 일이다. 굳이 중앙당에서 해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과거 줄세우기식 공천이 반복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아직 논의 중인 사안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며 “22일 시도당위원장들의 의견을 듣고서 좋은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춘원기자 lcw@<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