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오피니언사설
[사설]OECD 평균보다 장수한다고 하지만
경기신문  |  webmaster@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2월 07일  19:56:54   전자신문  17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한국 출생아의 기대 수명과 65세 노인의 기대 여명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지난 5일 발표한'2016년 생명표'에 따르면 작년 출생아를 기준으로 한국인의 기대 수명은 여자 85.4년, 남자 79.3년이었다. 이는 OECD 평균(여자 83.1년, 남자 77.9년)보다 여자 2.3년, 남자 1.4년 긴 것이다. 65세 기준 한국 노인의 기대 여명도 여자 22.6년, 남자 18.4년으로 OECD 평균(여자 21.1년, 남자 17.9년)보다 각각 1.5년, 0.5년 길었다.

한국 출생아의 기대 수명 순위는 OECD 35개 회원국 중 여자 4위, 남자 15위였다. 이것 또한 1년 전의 7위, 18위보다 각각 3단계 높아졌다. 한국인이 이처럼 더오래 살게 된 것은 전반적인 생활여건 개선과 의료 수준 향상에 힘입었을 듯하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현재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14%를 넘어 우리나라도 ‘고령 사회’로 진입했다. 그 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7% 이상 14% 미만인 ‘고령화 사회’였다. 그러나 현재 추세로 2025년이 되면 65세 이상 인구가 20% 이상인 ‘초고령 사회’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오래 산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준비가 제대로 안 된 채 수명만 급속히 늘어나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지난달 나온 OECD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66~75세’ 42.7%, ‘76세 이상’ 60.2%로 전체 회원국 중 압도적 1위였다. 이는 은퇴 후 이렇다 할 수입이 없는 데다 노령연금마저 부실하기 때문이다. 빈곤에 처한 노인들은 안정적 노후생활은 고사하고 몸이 아파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해 고독사나 자살로 내몰리기도 한다. 실제로 2015년 현재 한국의 65세 이상 노인 자살률은 10만 명당 58.6명으로 전체 자살률(26.5명)의 2배가 넘었고, OECD 회원국 평균의 3배에 달했다.

급속한 고령화에 더해 저출산 현상도 심각하다.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26명으로 분석 대상에 오른 세계 224개국 중 219위다. OECD 35개 회원국 중에서는 최하위였다. 정부가 저출산 완화를 위해 지난 10년간 80조 원의 예산을 투입했지만 이렇다 할 효과를 보지 못한 셈이다. 저출산·고령화는 국가의 미래를 좌우를 중대한 문제다. 지금까지 나온 정부 대책으로는 문제 해결이 어렵다는 것이 어느 정도 입증됐다. 새로운 패러다임을 갖고 문제를 들여다봐야 한다.<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경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