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SK그룹 ‘소폭’ 정기 임원인사 신임 임원 30%가 70년대 출생SK에너지 사장에 조경목 임명
신규 임원 107명… 163명 승진
好실적 SK하이닉스 ‘승진잔치’
성과주의 인사… 혁신 가속
유진상 기자  |  yj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2월 07일  19:56:51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SK그룹은 7일 SK에너지 신임 사장에 조경목 SK㈜ 재무부문장, SK머티리얼즈 사장에 장용호 SK㈜ PM2 부문장을 각각 승진 발령하는 등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해 연말 인사에서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를 대폭 교체, 올해 인사에서는 인사 폭이 작았다.

SK그룹은 이날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스펙스추구협의회(의장 조대식)를 열고 각 계열사 이사회를 통해 결정된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 사항을 논의한 뒤 이같이 발표했다.

조경목 신임 사장은 지주회사인 SK㈜의 최고재무책임자(CFO)로, SKC와 SK증권, SK건설 등 주요 계열사의 이사회 멤버로 참여하면서 검증된 경영능력을 인정받아 승진했다.

장용호 신임 사장은 반도체 소재사업 진출 전략을 수립하고, 지난 2015년 OCI머티리얼즈(현 SK머티리얼즈)를 인수하는 등 SK그룹이 소재사업에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와 함께 서성원 SK플래닛 사장은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사장)으로, 후임 SK플래닛 사장에는 SK텔레콤 이인찬 서비스부문장이 자리를 옮겼다.

또 안정옥 SK㈜ C&C 사업대표와 안재현 SK건설 글로벌비즈 대표가 각각 사장으로 승진했다.

지난해 취임했던 SK㈜ 장동현 사장,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 등은 자리를 지켰고,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과 SK건설의 조기행 부회장도 CEO직을 유지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신규로 임원에 선임된 107명을 포함해 모두 163명이 승진했다.

SK하이닉스의 경우 14명의 승진자와 27명의 신규 임원을 탄생시켜 ‘승진 잔치’가 벌어졌고, 역시 역대 최고 실적을 낸 SK이노베이션에서도 모두 18명의 승진자와 신규 선임자가 나왔다.

신임 임원들의 평균 연령은 48.7세로 낮아졌고, 이 가운데 30%가 70년대 출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 관계자는 “성과주의 원칙을 명확히 하고, 유능한 인재의 조기 발탁 및 전진 배치를 통해 혁신을 가속하는 방향으로 단행됐다”면서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고, 글로벌 성장을 강화하기 위해 젊고 유능한 인재를 전진 배치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유진상기자 yjs@<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진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