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유커 관광단 잡아라… IPA, 홍보 총력
평창올림픽 유커 관광단 잡아라… IPA, 홍보 총력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7.12.07 19:42
  • 댓글 0
  • 전자신문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텐진 국제항구도시포럼 참가
카페리 활용 응원단 유치 논의
인천항 크루즈터미널도 알려
▲ 인천항만공사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중국 톈진시 크루즈 관계자들과 크루즈 발전전략에 대해 논의한 후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IPA)가 한·중 정기카페리를 활용한 평창올림픽 관광객 유치에 시동을 걸었다.

공사는 인천시와 공동으로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삼일간 중국 톈진시에서 열리는 ‘국제항구도시포럼’에 참가했다고 7일 밝혔다.

중국 톈진시 인민정부 주최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에는 유럽, 미국, 아시아 주요국가와 항구관리 관련 부서 책임자, 항만관련기업, 학자, 미디어관계자 등이 모여 항구도시간 협력의 기회와 도전에 대해 토론하고 항만산업 발전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공사는 지난 6일 톈진시 관광국, 톈진시 크루즈 관련 부서장 및 여행사 관계자들과 중국의 해상여객 동향 등을 파악하고 내년 개장예정인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을 적극 홍보했다.

7일에는 흐어핑구(和平)에 위치한 한중간 카페리선사인 ㈜진천국제객화항운를 직접 방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홍보 현황과 대회 기간 중에 톈진~인천 카페리선박인 천인호를 활용한 응원단 유치 방안 마련에 대해 깊은 의견을 나눴다.

공사 관계자는 “최근 조건부 중국인 무비자 정책과 내년 크루즈 관광상륙허가제가 개별관광객으로 확대할 예정으로 양국간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라며 “최대한 많은 중국 관광객들의 인천항을 찾을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재호기자 sjh455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