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성관계’ 사주 사실 알려질까봐 십년지기 생매장
‘남편과 성관계’ 사주 사실 알려질까봐 십년지기 생매장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7.12.07 19:59
  • 댓글 0
  • 전자신문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둑 누명씌워”… 허위로 드러나

남편과 이혼 빌미위해 ‘청부 통정’

피살자 동거남이 따지자 폭로 우려

아들과 1주일전부터 살해모의

자살 남편은 현장 설득당해 가담

십년지기 지인을 산 채로 묻어 살해한 50대 여성과 그의 아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분당경찰서는 7일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이모(55·여)씨와 그의 아들 박모(25)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 모자는 지난 7월 14일 지인인 A(49·여)씨를 렌터카에 태워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게 한 뒤 강원도 철원 남편 박모(62·사망)씨 소유의 텃밭에 생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해 5월 별거 중이던 남편 박씨와 이혼할 빌미를 만들려고 A씨를 철원 박씨의 집으로 데려가 성관계를 갖도록 지시한 사실이 주변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동거남(52)은 지난 6월 이씨를 찾아가 “왜 그런 일을 시키느냐”라며 따졌고, 이에 이씨는 성남 모란시장에서 간혹 모이는 10여명 규모의 지인 모임에 이 사실이 폭로될까 두려워 범행을 계획했다.

이씨는 또 A씨가 지난해 5월 아들 박씨 차를 사려고 명의를 빌려달라고 부탁했으나 거절하고, 같은해 6월 A씨 옛 동거남 집에서 A씨 소지품을 훔쳐 붙잡힌 뒤 “경찰에 가서 (네가) 시킨 일이라고 진술해달라”는 부탁도 거절하자 앙심을 품어왔다고 진술했다.

공범으로 구속된 아들 박씨는 범행 1주일 전부터 어머니 이씨와 범행을 모의했고, 남편 박씨는 범행 당일 철원으로 찾아온 이씨가 “A씨가 당신과 성관계한 일을 주변에 소문내고 있다. 지금 수면제를 먹여 데려왔으니 살해하자”라고 설득하자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 박씨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집이 압수수색을 당하자 경찰을 따돌린 뒤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8월 10일 기초생활수급자로 혼자 살던 A씨가 사라진 사실을 처음 안 사회복지사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 수사를 시작했다.

살인 사건 가능성을 열어놓고 9월부터 본격 수사에 나섰던 경찰은 이씨가 “7월 19일에 A씨가 돌아다니는 걸 본 적 있다”고 주변 사람들에게 말하고 다녔다는 제보를 받아 의심해오던 중 범행당일 이씨 모자의 동선과 A씨 휴대전화가 꺼진 지점이 겹친다는 사실을 확인해 모자를 검거, 범행을 자백받았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