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스포츠
스포츠
여자 핸드볼, 카메룬 한수 지도… 12점차 대승독일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
한국, 고른 기용으로 33-21 승
남은 경기 상관없이 16강 진출
정민수 기자  |  jms@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년 12월 07일  20:28:59   전자신문  14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6일(현지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제23회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 5일째 D조 조별예선 4차전 한국과 카메룬의 경기에서 한국의 조하랑이 슛을 하고 있다./국제핸드볼연맹 제공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제23회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에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현지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대회 5일째 D조 조별예선 4차전 카메룬과 경기에서 33-21, 12점 차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3승 1패가 된 한국은 남은 세르비아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4위를 확보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는 24개 나라가 출전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4개국이 16강에 올라 토너먼트를 치른다.

세계 랭킹 10위 한국은 46위로 한 수 아래인 카메룬을 맞아 선수들을 골고루 기용하며 12골 차 낙승을 거뒀다.

전반 초반 접전을 이어가던 한국은 경기 시작 10분쯤부터 이미경(히로시마 메이플즈), 김선화(SK 슈가글라이더즈), 최수민(서울시청), 류은희(부산시설공단) 등이 돌아가며 득점에 성공해 점수 차를 벌리기 시작했고 조하랑(광주도시공사), 심해인(부산시설공단)의 득점포까지 터져 16-6, 10골 차로 크게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은 한국은 최수민과 유소정(SK)의 득점포가 가세하고 박새영(경남개발공사), 정진희(충북 일신여고) 등 골키퍼들이 40%의 세이브를 기록하며 대승을 마무리했다.

유소정과 조하랑, 최수민이 나란히 5골씩 터뜨리며 공격을 주도했고 류은희(4골)와 김선화(3골)도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국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8일 세르비아(7위)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한국이 세르비아를 꺾고, 네덜란드가 독일을 잡으면 조 1위도 가능하지만 세르비아에 패하면 네덜란드와 독일의 경기 결과에 따라 2~4위 중 순위가 결정된다.

/정민수기자 jms@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7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