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국민, 개헌·선거구제 ‘공동전선’… 한국당 압박 본격화
민주·국민, 개헌·선거구제 ‘공동전선’… 한국당 압박 본격화
  • 임춘원 기자
  • 승인 2017.12.07 20:28
  • 댓글 0
  • 전자신문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후보 모두가 공약한 내용
홍대표, 국민약속 부정할 건가”
양당 ‘연동형비례대표제’ 접점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한 뒤에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을 본격적으로 논의키로 합의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7일 개헌·선거구제 개편에 부정적인 자유한국당을 움직이기 위해 포문을 열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은 국회에서 특위를 만들어서 추진하고 있는 일로 국민의 뜻”이라면서 “(개헌 국민투표를) 지방선거와 동시 투표하자는 것은 지난 대선 때 모든 후보가 똑같이 이야기했던 내용”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한국당이 민주당과 국민의당간 개헌·선거구제 논의 합의를 야합이라고 비판하는 것을 언급하면서 “한국당이 무슨 큰 건수라도 잡은 듯 밀실야합이라고 주장하며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추진이 갖는 정당성마저 훼손하고 있다”면서 “지난 대선에서 한국당 홍준표 후보도 국민께 약속한 것인데 자신들의 공약마저 부정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앞으로 개헌·선거구제 개편 추진을 위해 공동전선 구축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내부적으로 개헌·선거구제 개편에 대한 의견을 정리하는 한편 두 당간 입장 조율에도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과 국민의당간 협의가 진행될 경우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기본적인 접점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의석을 정당 득표율에 따라 나누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도가 군소 야당에 유리한 방식인 가운데 민주당도 긍정적이기 때문이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올해 연말로 활동기한이 끝나는 개헌특위와 정개특위 연장 문제를 놓고 한국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갈 것으로 전망된다.

/임춘원기자 l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