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공공체육시설 면적 시·군별 최대 58배 차이
도내 공공체육시설 면적 시·군별 최대 58배 차이
  • 김장선 기자
  • 승인 2017.12.07 20:36
  • 댓글 0
  • 전자신문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여주 9.99㎡, 군포 0.17㎡
생활체육관·장애인시설 부족
道 “인프라 확충·균형적 배치”
경기도내 1인당 공공체육시설 면적이 시·군별 최대 58배 차이가 나는 등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경기도가 발표한 ‘공공체육시설 균형배치 및 이용활성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공원, 약수터 등의 간이체육시설을 포함한 도내 공공체육시설은 건립 중인 80곳을 더해 모두 4천34곳으로 집계됐다.

수원시가 329곳으로 가장 많았고 고양시 316곳, 부천 307곳, 용인시 295곳, 성남시 269곳, 의정부 249곳, 화성시 214곳 등의 순이었다.

간이체육시설을 제외한 도내 1인당 평균 공공체육시설 면적은 2.06㎡로 여주시가 9.99㎡로 가장 넓었고, 하남시 9.11㎡, 가평군 8.88㎡ 등이었다.

반면 군포시의 경우 0.17㎡로 여주시의 58분의 1에 불과했으며, 광명시(0.26㎡), 안양시(0.56㎡) 등도 열악한 수준이었다.

농구, 배구, 배드민턴 등 다양한 체육활동을 할 수 있는 생활체육관과 수영장 시설도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경 2㎞ 내에 생활체육관이 없는 곳에 사는 인구가 508만명에 달했으며, 양평군의 경우 이 같은 사각지대가 830㎢나 됐다.

또 주거지에서 반경 5㎞ 내에 수영장이 없는 인구도 186만명이었고, 양평군의 사각지대는 797㎢였다.

장애인 공공체육시설 역시 확충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애인 공공체육시설은 10개 시·군 12곳에 불과해 장애체육인선수 2천36명, 장애인 52만명이 이용하기에는 절대적으로 부족했다.

이에 도는 민간체육시설 1만4천152곳을 포함하면 4.05㎡인 도내 1인당 평균 체육시설 공급면적을 오는 2022년까지 5.73㎡로 늘릴 방침이다.

주민밀착형 생활체육시설의 지속적 공급, 수영장과 체육관 등 부족한 공공체육시설 인프라 확충, 전체 체육시설의 32.8%를 차지하는 10년 이상 노후체육시설에 대한 개보수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학교운동장 등 학교체육시설 개방을 위한 법령 개정을 건의하는 한편 장애인 생활체육 지원, 스포츠 복지 강화를 위한 경기도 장애인어울림스포트센터 건립 방안을 모색한다.

체육시설 공간을 공유하는 데스크 베드(Test Bed) 시범연구, BF(Barrier Free·무장애) 생활환경 조성, 장애나 연령 관계없는 안전한 활동 설계 디자인 등도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향후 공공체육시설 건립 사업 선정 시 이번 보고서를 활용해 시·군별 공공체육시설을 균형적으로 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장선기자 kjs7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