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거주 외국인 5명 중 4명 ‘수원 생활에 만족’
수원시 거주 외국인 5명 중 4명 ‘수원 생활에 만족’
  • 이상훈 기자
  • 승인 2018.01.03 19:48
  • 댓글 0
  • 전자신문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외국인 체류실태 조사
수원시에 거주하는 외국인 5명 중 4명이 ‘수원 생활’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수원 사는 외국인 80.5%, ‘수원 거주 만족’

수원시와 경인지방통계청이 만 15세 이상 외국인 1천500명을 대상으로 한 ‘2017 수원시 외국인 체류 실태 및 고용 조사’에 따르면, ‘수원시 거주에 대해 어느 정도 만족하십니까?’라는 질문에 80.5%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보통’이 17.5%, ‘불만족’이 2.0%였다.

남자의 만족 비율이 84.3%로 여자(76.5%)보다 높았고, 연령대별 만족도는 40대(83.2%)·50대(83.1%)가 평균 이상이었다. 60대(78.7%)·20대(76.9%)의 거주 만족도는 비교적 낮았다.

이번 조사는 법무부 ‘등록외국인 명부’와 ‘국내 거소신고 외국국적동포 명부’에서 표본으로 추출한 만 15세 이상 외국인 1천5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5월 23일부터 6월 6일까지 이뤄졌다.

면접조사를 원칙으로 했고, 응답자 의사에 따라 전화 조사, 응답자 직접 기재방식 조사도 병행했다.

수원시와 경인지방통계청이 지난해 3월 ‘지역 통계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처음으로 시행한 조사다.

‘수원시에서 외국인을 위해 지원할 필요가 있는 행정서비스’(2개 선택)는 ‘일자리 지원’이 34.9%로 가장 많았고, ‘생활 지원’이 20.3%, ‘주거 관련 서비스’ 14.7%, ‘보건의료 서비스’ 14.0%, ‘자녀 보육·교육’이 11.6%였다.

수원시 일반 공공시설에 대한 인지도는 높았지만, 외국인(이주민) 지원시설에 대한 인지도는 다소 낮은 편이었다.

‘해당 시설을 알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 33.3%, 다문화가족지원센터 51.7%, 외국인복지센터 54.0%였다. 주민센터(81.1%), 보건소(82.8%), 도서관(74.7%)의 인지도는 높았다.

■ 공공시설 이용할 때 '의사소통' 어려워

응답자의 30.3%는 ‘공공시설을 이용할 때 어려운 점이 있다’고 답했다.

그중 49.3%가 ‘의사소통’, 25.6%가 ‘제한된 이용시간’, 17.0%가 ‘낯선 환경에 대한 심리적인 두려움’을 어려운 점으로 꼽았다.

산업별 외국인 취업자는 건설업이 30.0%로 비중이 가장 높았고, 도소매·음식·숙박업 26.6%, 광업·제조업 23.8%이었다. 남자는 건설업(46.0%) 비중이 높았고, 여자는 도소매·음식·숙박업(47.9%)이 높았다. 2017년 5월 기준 수원시 15세 이상 상주 외국인은 4만1천800명이었다(남자 51.7%, 여자 48.3%). 그중 취업자는 2만 7천100명, 실업자 1천700명, 비경제활동인구는 1만3천명이었다. 한국계 중국인이 2만 9천800명(71.3%)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인 4천500명(10.9%), 베트남인 1천700명(4.1%), 미국인 700명(1.6%), 인도인 600명(1.5%)이었다.

월평균 소득(2016년 5월~2017년 5월)은 ‘200~300만 원’이 29.6%였고, ‘100~200만 원’ 27.8%, ‘300만 원 이상’ 12.9%였다. 22.8%는 소득이 없었다.

수원시는 조사결과를 외국인 정책 수립·분석, 외국인 노동시장 분석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2017 수원시 외국인 체류 실태 및 고용조사’ 자료는 ‘통계로 보는 수원’ 홈페이지(http://stat.suwon.go.kr) 하단 ‘외국인 고용 조사’ 게시판에서 볼 수 있다. /이상훈기자 l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