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기
경기
‘광명경찰서 이전’ 잠정 결론 기재부-市-경찰서 ‘3자 윈윈’개발방향 큰 틀서 합의 도출
광명시 요구 받아들인 기재부
현 부지에 복합시설건물 짓기로
소하동 신축 추가예산 반영될 듯
유성열 기자  |  mulko@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1월 09일  21:12:14   전자신문  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속보>문재인 정부 들어 ‘광명경찰서 이전’ 논의가 재점화된 가운데(본보 2017년 7월17일자 8면 보도) 최근 기획재정부 실무진과 광명시의 합의를 통해 옮기기는 방향으로 잠정적인 결론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돌발변수가 없는 한 30년 넘게 금싸라기 땅인 철산상업지구에 자리잡은 광명경찰서는 신축건물과 함께 소하동으로 이전하고 현 부지에는 기재부가 자체적으로 복합시설건물을 지어 국고 확충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9일 기재부와 시에 따르면 양 측은 지난해 6월을 기점으로 ‘경찰서 이전’을 재차 테이블에 올려놓고 토지 개발에 관한 논의를 재개, 큰 틀에서 합의를 도출했다.

지난 2015년 한해 동안 줄곧 이뤄진 논의에서는 시가 제시한 부지 활용에 대해 까다로운 잣대와 광명시평생학습원 부지 매입 요구 및 기부채납 요청 범위 등에 대해 기재부 측이 ‘지나친 요구’라고 부정적인 입장이었으나 이번에는 상당 부분 받아들여 ‘광명경찰서 이전’이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현 광명경찰서 부지에 대해 지금껏 ‘백화점’, ‘대형호텔’, ‘오피스텔’ 등은 안된다는 이른바 ‘3불(不)론’을 강력히 주장해왔고 이에 대해 기재부 측은 이를 받아들인 후 토지 매매없이 자체적으로 복합시설을 짓겠다는 대안을 들고 나와 합의가 원활하게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기재부는 9천303㎡ 규모인 광명경찰서 부지에 시 소유인 평생학습원 부지(1천681㎡)를 사들여 총 1만984㎡ 중 기부채납을 뺀 나머지 땅에 ▲상가(하층부) ▲사무실(중심부) ▲청년들을 위한 주택(상층부) 등으로 나눠 복합시설을 짓는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하동 이전을 위해서는 현재 확보된 현 부지에서의 신축비용 300여억 원에 주차장 확보 및 후생복지시설 신축 등을 위한 추가 예산 약 80억 원이 필요하다는 광명경찰서 측의 요구도 상당 부분 반영될 것으로 보여 이번 합의가 기재부, 시, 광명경찰서 등 3자 모두 윈-윈하는 결정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평생학습원 매입과 기부채납 규모 등에 약간의 의견차가 있기는 해도 개발 방향에는 양측간 이견이 없지만 아직 최종 승인이 나지 않았기에 확정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며 “이달 중으로 확정받기 위해 결재를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명=유성열기자 mulko@<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유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