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5호선 연장 위해 건설물 폐기장 검토”.
“김포시, 5호선 연장 위해 건설물 폐기장 검토”.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8.01.09 20:51
  • 댓글 0
  • 전자신문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왕룡 시의원 의혹 제기
“건폐장 없는 5호선 유치” 주장
일각 ‘앞서가는 정치행보’ 지적
▲ 정왕룡 김포시의원이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건폐장 김포 이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천용남기자 cun5005@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과 관련, 김포시가 5호선 연장을 위해 관내 건설물 폐기장 설치를 고려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9일 김포시의회 정왕룡 의원은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가 5호선 유치를 위해 건설물 폐기장을 함께 검토했다”면서 “이는 건폐장이 옵션으로 김포로 올 가능성을 암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정 의원은 이에 대해 “건폐장 없는 5호선 연장을 위해 범시민적인 ‘5호선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 의원의 주장에 일각에선 ‘너무 앞서가는 행보’라는 지적과 ‘5호선 연장에 불리한 주장’이라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정 의원은 “시가 5호선 유치와 건폐장 이전 건을 분리 추진해야 하지만 건폐장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면 5호선이 연장 노선에 포함되는 인천시가 호혜평등원칙에 따라 수도권쓰레기매립지에 건폐장을 수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 의원은 “정치인이기에 이 문제제기 또한 정치적 행위라는 오해는 받을 수 있지만 시민들의 불안이 확산되고 있어 기준을 제시할 필요성과 옥석을 구분해 시민들이 목소리를 낼 때가 됐다고 판단, 시민의 알권리 제공 차원에서 기자회견을 먼저 열게 됐다”며 “곧 선출직협의회에 상정해 공론화하겠다”고 밝혔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