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데이트 중 여친 때려 숨지게 한 30대 ‘집유 4년’의정부지법 “우발적 범행”
박광수 기자  |  ksp@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1월 11일  19:36:25   전자신문  18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고충정)는 데이트 중 여자친구를 때려 숨지게한 혐의(상해치사)로 기소된 이모(39)씨에게 11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여자친구를 가격해 사망에 이르게 해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면서 “다만 피해자에게 다른 남자가 생긴 사실 확인을 위해 다그치는 과정에서 벌어진 우발적인 범행으로 보이고, 피해자 유족 모두 피고인을 용서해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재판을 마무리하면서 재판장은 “피고인은 평생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며 “법정에서 이런 얘기 잘 하지 않지만 피해자 유족들이 용서한 것으로 보고 특별히 당부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지난해 7월 27일 오후 8시 30분쯤 남양주시의 집에서 여자친구 A(47)씨의 다른 이성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주먹을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의정부=박광수기자 ksp@<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