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경제
청탁금지법 개정 후 첫 설 명절… 국산 선물세트 늘고 수입산은 줄고5만∼10만원선 선물 수요 증가
축산·수산·농산 매출 크게 증가
최영재 기자  |  cyj@kg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8년 01월 11일  19:36:25   전자신문  5면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청탁금지법 개정으로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이 10만원으로 조정되면서 국산 설 선물세트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산 중심인 5만원 이하 선물 매출은 감소하고, 5만∼10만원선 국산 선물 수요가 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5∼9일 설 예약판매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4%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적으로 국내산 선물 매출은 12% 증가한 반면, 수입산은 3%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축산(24.0%), 수산(5.0%), 농산(21.7%) 부문 매출이 크게 늘어난 반면 건강·차(-5.4%), 주류(-5.8%) 등 매출이 감소했다.

청탁금지법 개정 영향으로 과일, 곶감, 멸치, 갈치 중심의 5만원 이상 10만원 이하의 상품 매출은 62% 증가했다.

그러나 수입 과일, 견과류, 육포 등 수입상품 중심의 5만원 이하 선물은 26% 줄어든 반면 5만∼10만원 선물 매출 비중은 24%로 급등했다.

30만원 이상 고가 선물도 올해 25%의 매출 비중을 보여 설 선물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25일까지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26일부터 국내산 선물 품목과 물량을 늘려 본격적인 명절 선물 판매에 나선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이마트의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64.3% 신장했다.

이마트는 사전예약 초기 저가 선물세트 대량구매 영향으로 5만원 미만 세트 비중이 높지만, 명절에 가까워질수록 중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신선식품 설 선물 가운데에는 배·사과가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 배 선물세트 가격을 작년 설보다 20∼30% 싸게 출시했고 사과 시세도 평년보다 14.3% 낮은 수준이다.

/최영재기자 cyj@<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영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 505-3 송원로 55(송죽동)  |  대표전화 : 031) 2688-114  |  팩스 : 031) 2688-393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순엽
Copyright © 2011~2018 경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