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개정 후 첫 설 명절… 국산 선물세트 늘고 수입산은 줄고
청탁금지법 개정 후 첫 설 명절… 국산 선물세트 늘고 수입산은 줄고
  • 최영재 기자
  • 승인 2018.01.11 19:34
  • 댓글 0
  • 전자신문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만∼10만원선 선물 수요 증가
축산·수산·농산 매출 크게 증가
청탁금지법 개정으로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이 10만원으로 조정되면서 국산 설 선물세트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산 중심인 5만원 이하 선물 매출은 감소하고, 5만∼10만원선 국산 선물 수요가 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5∼9일 설 예약판매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4%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적으로 국내산 선물 매출은 12% 증가한 반면, 수입산은 3%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축산(24.0%), 수산(5.0%), 농산(21.7%) 부문 매출이 크게 늘어난 반면 건강·차(-5.4%), 주류(-5.8%) 등 매출이 감소했다.

청탁금지법 개정 영향으로 과일, 곶감, 멸치, 갈치 중심의 5만원 이상 10만원 이하의 상품 매출은 62% 증가했다.

그러나 수입 과일, 견과류, 육포 등 수입상품 중심의 5만원 이하 선물은 26% 줄어든 반면 5만∼10만원 선물 매출 비중은 24%로 급등했다.

30만원 이상 고가 선물도 올해 25%의 매출 비중을 보여 설 선물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25일까지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26일부터 국내산 선물 품목과 물량을 늘려 본격적인 명절 선물 판매에 나선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이마트의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64.3% 신장했다.

이마트는 사전예약 초기 저가 선물세트 대량구매 영향으로 5만원 미만 세트 비중이 높지만, 명절에 가까워질수록 중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신선식품 설 선물 가운데에는 배·사과가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 배 선물세트 가격을 작년 설보다 20∼30% 싸게 출시했고 사과 시세도 평년보다 14.3% 낮은 수준이다.

/최영재기자 cy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